•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구광모 LG 회장 "코로나19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다."

입력 2020-09-22 12:00

LG 최고경영진 40여 명 비대면 사장단 워크숍… 코로나 위기 극복 방안 논의

▲구광모 LG 회장이 서울시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연구원과 함께 투명 플렉시블 OLED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G)
▲구광모 LG 회장이 서울시 강서구 마곡 LG사이언스파크를 방문해 연구원과 함께 투명 플렉시블 OLED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LG)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22일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더 심각해지고, 어려움은 상당 기간 지속할 걸로 보인다”며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는 만큼, 발 빠르게 대응해 가자"고 말했다.

구 회장은 이날 LG 최고경영진 40여 명과 비대면 화상회의 개최된 사장단 워크숍에서 이같이 밝혔다.

구 회장은 또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개인화 트렌드가 니치(Nicheㆍ틈새)를 넘어 전체 시장에서도 빠르게 보편화할 것”이라며 "평균적인 고객 요구에 대응하는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더는 선택받기 어렵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이 바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워크숍에서 구 회장과 최고 경영진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기존에 LG인화원에 모여 하루 종일 진행하던 것과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에 따라 비대면 화상회의로 오전 동안 압축적으로 진행했다.

우선 LG 최고경영진 40여 명은 LG경제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공유하고, 그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LG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길어짐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하고, 보호주의 확산과 탈세계화 가속화, 환율 등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동ㆍ교역의 제약은 수요 재편으로도 이어져 △홈(Home) △건강ㆍ위생 △비대면ㆍ원격 △친환경 등 새로운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LG 최고경영진은 사업별 특성에 맞는 기회를 찾아 비즈니스 모델 혁신 등을 통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주요 시장별 공급망 유연성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또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경쟁을 넘어 고객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 하는 것이 필요하고, 고객과 시장을 더욱 세분화해 구체적인 요구를 찾아 집요하게 파고드는 실행 방식에 대해 논의했다.

고객 가치 실천과 관련해선 구매 이전에 제품 정보 확인 단계에서부터 사후서비스에 이르는 단계별 고객 접점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한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DX(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와 관련해서는 사용 패턴과 고객 만족도 등의 빅데이터를 제품 디자인과 상품기획, 그리고 마케팅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는 LG전자의 적용 사례 등을 살펴봤다.

CEO들은 경영 활동에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하는 한편 구성원들이 새롭게 도전하는 DX 시도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LG는 하반기부터는 LG 계열사의 20여 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 개의 세부 DX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68,000
    • +2.57%
    • 이더리움
    • 468,800
    • +1.08%
    • 리플
    • 288.9
    • +0.56%
    • 라이트코인
    • 65,900
    • +4.11%
    • 이오스
    • 2,991
    • +0.64%
    • 비트코인 캐시
    • 309,400
    • +1.58%
    • 스텔라루멘
    • 95.92
    • +1.35%
    • 트론
    • 30.67
    • +1.79%
    • 에이다
    • 122.1
    • -0.8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200
    • +3.97%
    • 대시
    • 82,850
    • +1.35%
    • 이더리움 클래식
    • 6,855
    • +0.07%
    • 118.3
    • -2.87%
    • 제트캐시
    • 72,650
    • +2.83%
    • 비체인
    • 13.92
    • +1.09%
    • 웨이브
    • 3,880
    • +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6.8
    • -1.16%
    • 비트코인 골드
    • 8,950
    • +0.45%
    • 퀀텀
    • 2,588
    • +0.12%
    • 오미세고
    • 3,910
    • -0.23%
    • 체인링크
    • 14,370
    • +3.38%
    • 질리카
    • 22.03
    • -2.52%
    • 어거
    • 15,240
    • +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