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태풍ㆍ장마에" 배추 80%ㆍ호박 170% 폭등..농산물값 16% 올라 2년만 최고

입력 2020-09-22 06:00

생산자물가, 3개월 연속 상승…한은 "코로나19로 주춤했던 소비 일시적 회복 영향도"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추이 (자료제공=한국은행)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추이 (자료제공=한국은행)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특히 태풍과 장마 영향으로 배추와 호박을 중심으로 한 농산물 물가가 2년만에 큰 폭으로 올랐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생산자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5% 상승한 103.19(2015년 100 기준)를 기록했다. 6월(0.5%)부터 3개월 연속 상승세다.

품목별로는 농산물이 16% 상승해 2018년 8월(16.3%)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보였다. 호박(172.6%)과 배추(80.9%), 사과(22.6%) 등이 장마와 태풍 등 영향에 크게 오른 탓이다. 반면, 축산물은 돼지고기가 8.2% 하락하는 등 전체적으로 2.3% 하락했고, 수산물은 냉동새우(-32.4%)와 게(-25.8%)를 중심으로 3.0% 떨어졌다. 전체 농림수산품은 6.1% 상승해 두 달 연속 올랐다. 이 또한 2018년 8월(8.0%) 이후 최고치다.

강환구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8월엔 태풍과 장마 등 계절적 요인으로 농산물 물가가 크게 상승했다”며 “축산물은 집중호우에 따른 휴가철 감소 및 학교 우유 공급 감소, 수산물은 외식수요 감소 등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공산품은 국제유가와 원자재가격 상승 영향에 0.2% 올랐다. 석 달째 상승세다. 1차금속제품은 1.6%, 석탄 및 석유제품은 0.8% 상승했다.

서비스업은 0.3% 상승하며 5개월 연속 올랐다. 금융 및 보험업이 1.3% 오른 가운데, 음식점 및 숙박업이 0.4%, 운송업이 0.2% 상승했다. 특히 음식점 및 숙박업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휴가철 소비가 일시 반등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은은 전했다.

강 팀장은 “주가지수 상승으로 금융 및 보험이 강세를 보였고, 여름철 성수기 요금 상승 영향으로 음식ㆍ숙박업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위축된 소비가 성수기 휴가철 기간 중에는 일시적으로 오른 측면이 일부 반영된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662,000
    • -0.07%
    • 이더리움
    • 460,900
    • -0.67%
    • 리플
    • 285.8
    • -0.63%
    • 라이트코인
    • 66,700
    • +0.68%
    • 이오스
    • 2,981
    • +0%
    • 비트코인 캐시
    • 307,400
    • -0.26%
    • 스텔라루멘
    • 94.03
    • -1.14%
    • 트론
    • 30.46
    • +1.36%
    • 에이다
    • 121.3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5,800
    • +6.08%
    • 대시
    • 80,500
    • -0.62%
    • 이더리움 클래식
    • 6,810
    • +0%
    • 119
    • -1.33%
    • 제트캐시
    • 70,450
    • -0.35%
    • 비체인
    • 13.49
    • -0.66%
    • 웨이브
    • 3,828
    • +0.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5.4
    • -1.13%
    • 비트코인 골드
    • 8,920
    • -0.11%
    • 퀀텀
    • 2,529
    • -2.77%
    • 오미세고
    • 3,767
    • -3.73%
    • 체인링크
    • 13,750
    • -4.58%
    • 질리카
    • 21.71
    • -1.14%
    • 어거
    • 15,140
    • +0.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