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 개미의 ‘배짱’

입력 2020-09-20 17:53

이신철 자본시장부

국내 공모주 시장을 뜨겁게 달군 카카오게임즈가 ‘개미’의 무덤으로 바뀐 것은 순식간이었다. 10일 상장 첫날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로 형성된 뒤 상한가 기록) 이후 11일 다시 상한가를 치면서 청약 증거금으로 53조 원이 모인 저력을 확인하는 듯 했다. 하지만 주말 지나 14일부터 18일까지 카카오게임즈 주가는 5거래일 연속 내리며 27.9% 급락했다. 이 기간 개인투자자는 카카오게임즈를 3722억 원어치 순매수했다. 매수 평균가 대비 21% 손실이 추정되는 상황이다. 단순 계산하면 740억 원가량 손해를 본 것이다.

이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무시하고 개미들이 ‘배짱’을 부린 결과다. 증권가에서는 카카오게임즈의 적정 주가를 3만~4만 원대로 제시해왔다. 현재 주가가 8만 원대 고점에서 6만 원대로 내려앉았지만 여전히 전문가들이 추정한 적정 주가보다 높은 상태다. 이 상황에서도 주가가 다시 올라설 것으로 기대한 개인 투자자들은 연일 ‘사자’ 행진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3월 대폭락 이후에도 지수가 연고점을 경신하는 급등세를 보이자 개인들의 눈높이가 높아졌다. 초저금리 시대 3~5% 수익률에도 감지덕지하던 개인들이 웬만한 수익률에는 눈길도 주지 않게 된 것이다. 최근 증권사들로부터 연 7~9%대 금리로 빚내서 투자에 열 올리는 이유도 이보다 더 큰 수익률을 단기간에 뽑아낼 수 있다는 자신감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7일 신용거래융자 잔고는 17조9023억 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개미의 관심사가 변동성이 큰 종목들에 쏠려 있다 보니 안정적 배당주는 그 어느 때보다 찬밥 신세가 되고 있다. 일례로 배당주인 제이알글로벌리츠의 경우 공모가를 하회하는 주가로 인해 목표 배당수익률이 9%에 육박하고 있다. 증권가는 성장주의 가격 부담과 11월 미국 대선 불확실성 등으로 시장의 변동성이 커질 것을 우려한다.

‘개미와 베짱이’의 우화 속 개미처럼 겨울을 나기 위해 내실 있는 곳간을 채울 때다. 변동성 장세에선 ‘배짱’을 부리기보다는 다양한 포트폴리오로 위험관리에 나설 필요가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826,000
    • -3.39%
    • 이더리움
    • 436,300
    • -1.71%
    • 리플
    • 274.7
    • -2.14%
    • 라이트코인
    • 62,850
    • -3.53%
    • 이오스
    • 2,993
    • +0.71%
    • 비트코인 캐시
    • 300,700
    • +2.17%
    • 스텔라루멘
    • 86.83
    • -4.24%
    • 트론
    • 30.25
    • -0.56%
    • 에이다
    • 111.8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000
    • -2.11%
    • 대시
    • 75,800
    • -3.01%
    • 이더리움 클래식
    • 6,695
    • -0.3%
    • 110.1
    • +3.57%
    • 제트캐시
    • 63,550
    • -6.34%
    • 비체인
    • 11.9
    • -4.95%
    • 웨이브
    • 3,407
    • -0.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3
    • -4.34%
    • 비트코인 골드
    • 8,225
    • -3.24%
    • 퀀텀
    • 2,343
    • -1.43%
    • 오미세고
    • 3,488
    • -0.94%
    • 체인링크
    • 12,920
    • -1.97%
    • 질리카
    • 20.06
    • -0.3%
    • 어거
    • 14,220
    • -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