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4호 선박 목포~제주 투입…연내 3척 추가 건조

입력 2020-09-20 11:00

세월호 이후 노후 여객선 신조 금액 최대 50% 15년간 무이자 지원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4호 지원선박인 ‘퀸 제누비아호’ (해양수산부)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4호 지원선박인 ‘퀸 제누비아호’ (해양수산부)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4호 지원선박인 ‘퀸 제누비아호’가 이달 29일부터 목포~제주 구간에서 운항을 시작한다. 정부는 올해 안까지 3척의 선박을 추가로 건조해 2022년 항로에 투입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21일 오후 1시 전남 목포 연안여객선터미널에서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4호 지원선박인 '퀸 제누비아호’ 공개행사를 개최한다.

퀸 제누비아호는 세월호 사고 이후 연안여객선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지원사업'의 네 번째 성과물이다. 그간 연안여객 업계는 영세한 규모, 수익성 악화 등으로 수백억에 달하는 건조비를 부담하기가 곤란해 상대적으로 비용 부담이 적은 해외의 노후한 중고선을 사들였다.

해수부는 이러한 연안여객업계의 영세한 경영여건을 개선하고 여객선의 안전과 편의 수준을 끌어올리기 위해 2016년부터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다. 카페리, 초쾌속선 등 고가의 여객선 건조금액의 최대 50%를 15년간 무이자로 지원한다.

현재 퀸제누비아호를 포함한 4척의 선박이 취항 중이고 올해는 카페리 선박 외 쾌속선 1척을 포함해 3척의 선박을 추가로 건조하고 있으며 2022년께 항로에 투입될 예정이다.

해수부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제4호 지원 대상사업자인 씨월드고속훼리에 건조금액(678억 원)의 42%(285억 원)를 지원했다.

퀸 제누비아호는 여객 정원 1284명과 차량 283대를 동시에 적재할 수 있는 대형 카페리 여객선으로 현대화펀드 지원 선박 중 최초로 2만 톤을 넘은 가장 큰 규모의 선박이다. 특히 선박복원성 등에서 국제적 수준의 안전성 기준을 충족시키고 높은 파도와 빠른 조류에도 저항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선형을 적용했다. 또 선상공연장 및 잔디광장 설치 등으로 여객 편의도 높였다.

퀸 제누비아호는 29일 새벽 1시에 목포에서 첫 출항을 시작하며 하루에 한 번씩 목포~제주 항로를 왕복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연안여객선 현대화펀드 지원사업이 해외 중고선 도입물량을 국내 신조로 유도해 해운·조선업 간 상생체계를 구축하는 것은 물론 여객선의 안전성과 서비스도 강화해 국민의 신뢰 및 여객선 이용률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준석 해수부 해운물류국장은 "내년부터 정부지원 비율을 조정하고 산업은행 등 민간 금융 비율을 확대하되 금리를 인하해 연안선사들의 부담을 최소화할 예정"이라며 "원금이 상환되는 시기부터는 정부 재정지원 대신 펀드 보유금으로 현대화펀드를 지속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891,000
    • +3.76%
    • 이더리움
    • 661,500
    • -0.38%
    • 리플
    • 774
    • +15.9%
    • 라이트코인
    • 98,050
    • +1.71%
    • 이오스
    • 3,962
    • +7.84%
    • 비트코인 캐시
    • 370,100
    • +11.24%
    • 스텔라루멘
    • 212.4
    • +47.3%
    • 트론
    • 38.53
    • +12.59%
    • 에이다
    • 189.4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28,400
    • +8.04%
    • 대시
    • 126,300
    • +22.98%
    • 이더리움 클래식
    • 8,235
    • +16.56%
    • 180.1
    • +10.76%
    • 제트캐시
    • 95,100
    • +9.18%
    • 비체인
    • 17.58
    • +0.23%
    • 웨이브
    • 8,235
    • -6.2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3.7
    • +1.32%
    • 비트코인 골드
    • 11,640
    • +6.69%
    • 퀀텀
    • 3,354
    • +10.44%
    • 오미세고
    • 4,671
    • +2.89%
    • 체인링크
    • 17,050
    • +2.16%
    • 질리카
    • 27.45
    • +4.53%
    • 어거
    • 19,040
    • +11.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