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법, 특검 '이재용 재판부 기피신청' 기각…"공정성 의심할 사정 없다"

입력 2020-09-18 17:59

대법원이 박영수 특별검사팀(특검)이 제기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재판부 기피 신청을 기각했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특검이 이 부회장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정준영 부장판사) 기피신청이 기각되자 재항고한 사건에 대해 기각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법관이 불공평한 재판을 할 것이라는 의혹을 갖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인정할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있다고 보기 어렵고 재판의 공정성을 의심할만한 객관적인 사정이 보이지도 않는다”고 판시했다.

앞서 특검은 지난 2월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사건 재판장인 정 부장판사가 일관성을 잃은 채 편향적으로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며 "삼성그룹 내 준법감시위원회의 설치 운영과 실효성 여부에 대해서만 양형 심리를 진행해 이 부회장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하겠다는 예단을 드러내고 있다"며 기피신청을 냈다.

이를 심리한 서울고법 형사3부(재판장 배준현 부장판사)는 "정 부장판사가 양형에 있어 피고인들에게 유리한 예단을 가지고 소송지휘권을 부당하게 자의적으로 행사하는 등 불공평한 재판을 할 염려가 있는 객관적 사정이 있다고 볼 수 없다"며 기각했다.

특검은 "기피신청 재판부가 본안사건 재판장(정 부장판사)이 피고인들에게 유리한 예단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은 점은 동의할 수 없다"며 재항고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806,000
    • -3.18%
    • 이더리움
    • 433,100
    • -5.46%
    • 리플
    • 277.6
    • -2.05%
    • 라이트코인
    • 62,600
    • -4.86%
    • 이오스
    • 3,006
    • +0%
    • 비트코인 캐시
    • 308,800
    • +3.04%
    • 스텔라루멘
    • 89.45
    • -2.77%
    • 트론
    • 30.42
    • +0.13%
    • 에이다
    • 110.2
    • -6.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200
    • -2.77%
    • 대시
    • 77,000
    • -3.75%
    • 이더리움 클래식
    • 6,655
    • -2.49%
    • 103.1
    • -6.1%
    • 제트캐시
    • 65,200
    • -5.37%
    • 비체인
    • 12.12
    • -6.48%
    • 웨이브
    • 3,409
    • -5.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0.1
    • -7.25%
    • 비트코인 골드
    • 8,350
    • -4.84%
    • 퀀텀
    • 2,354
    • -4.73%
    • 오미세고
    • 3,473
    • -5.45%
    • 체인링크
    • 12,880
    • -7.4%
    • 질리카
    • 20.36
    • -2.72%
    • 어거
    • 13,910
    • -7.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