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비토권 효력 상실ㆍ산업은행 회장 연임”…KDB생명, 매각작업 탄력 붙나

입력 2020-09-18 17:35

KDB생명 매각 작업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딜 클로징(종료)에 속도가 붙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18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산업은행의 KDB생명 매각의 걸림돌로 지적됐던 칸서스자산운용의 비토권(매각에 반대할 수 있는 권리)이 최근 효력이 상실됐다.

KDB생명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KDB칸서스밸류PEF는 10일 사원총회를 열어 비토권 행사를 막기 위해 관련 펀드 정관을 개정했다. KDB칸서스밸류PEF를 통해 KDB생명에 투자했던 기관들이 칸서스의 비토권 행사를 막기로 한 것이다. 전체 출자금 중 산업은행과 국민연금의 비중은 90%가량으로 알려졌다.

비토권이 펀드 운용 정관에 명시된 권리는 아니다. 하지만 ‘펀드의 주요 사항을 결정하기 위해서는 투자심의위원회 6명 중 5명의 동의가 필요하다’라는 조항이 사실상 칸서스운용이 지분 매각에 반대할 수 있는 요건으로 작용했다.

KDB칸서스밸류PEF의 투심위는 산업은행 측 4명, 칸서스운용 측 2명 총 6명으로 구성돼 있어, 칸서스 측이 반대하면 매각이 진행되지 않을 수 있었다. 칸서스 측은 매각가가 지나치게 낮다고 주장해왔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연임도 매각 작업을 가속할 수 있는 요인으로 꼽힌다. 이동걸 산은 회장이 연임하면서 지지부진했던 KDB생명 매각에 대한 결론을 최대한 빨리 지으려고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산업은행은 2010년 3월 금호그룹 구조조정 과정에서 칸서스자산운용과 함께 사모펀드(PEF)와 유한회사(SPC)를 만들어 옛 금호생명(현 KDB생명)을 약 6500억 원에 인수했다. 산업은행은 2014부터 2016년까지 3차례에 걸쳐 KDB생명을 매각을 추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이에 딜 종결의 관건은 이제 KDB생명의 우선협상대상자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JC파트너스가 인수 자금 조달에 달려있다. JC파트너스는 이미 우리은행과 산업은행으로부터 5500억 원 규모로 조성되는 프로젝트 펀드에 각각 1000억 원을 출자받기로 했으며 나머지 3500억 원 조달을 위해 국내외 투자자를 모집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911,000
    • -2.09%
    • 이더리움
    • 437,800
    • -4.35%
    • 리플
    • 279.2
    • -1.59%
    • 라이트코인
    • 63,650
    • -2.3%
    • 이오스
    • 3,043
    • +0.93%
    • 비트코인 캐시
    • 311,000
    • +3.91%
    • 스텔라루멘
    • 90.67
    • -1.9%
    • 트론
    • 30.38
    • +0.1%
    • 에이다
    • 110.3
    • -6.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000
    • -3.66%
    • 대시
    • 77,000
    • -4.58%
    • 이더리움 클래식
    • 6,670
    • -0.07%
    • 105.8
    • -3.99%
    • 제트캐시
    • 66,700
    • -3.82%
    • 비체인
    • 12.15
    • -6.68%
    • 웨이브
    • 3,409
    • -5.3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3
    • -5.9%
    • 비트코인 골드
    • 8,140
    • -7.02%
    • 퀀텀
    • 2,362
    • -4.57%
    • 오미세고
    • 3,461
    • -5.77%
    • 체인링크
    • 12,950
    • -6.36%
    • 질리카
    • 20.43
    • -4.13%
    • 어거
    • 13,990
    • -6.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