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검찰, 추미애 아들 '특혜휴가 의혹' 국방부 압수수색

입력 2020-09-15 13:37

민원 녹취 파일 메인 서버 저장

(신태현 기자 holjjak@)
(신태현 기자 holjjak@)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 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5일 국방부를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검사)는 이날 국방부 감사관실과 민원실, 국방전산정보원 등에 수사관을 보내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서 씨는 2017년 카투사(KATUSA·미군에 배속된 한국군) 복무 시절 23일 동안 1·2차 병가와 개인 휴가를 연달아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군에 추 장관 부부가 직접 민원을 넣고, 추 장관의 당시 보좌관도 전화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과정에서 군에 대한 외압 의혹도 불거졌다.

연대통합행정업무시스템에 기록된 서 씨의 2017년 6월 15일 2차 병가 면담 기록에는 "부모님과 상의했는데 부모님께서 민원을 넣으신 것으로 확인"이라는 내용이 기재돼 있다.

이 기록은 서씨가 근무했던 미8군 한국군지원단 지역대 지원반장 A 상사가 2017년 4월 12일과 6월 15일 해당 시스템에 작성했다.

민원 내용에 대한 녹취파일이 보관 기간인 3년이 지나 국방부 콜센터에서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메인 서버에는 기록이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민원실에 걸려온 전화번호 등을 포함한 통화 기록 역시 저장된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5,158,000
    • +1.14%
    • 이더리움
    • 435,600
    • -1.4%
    • 리플
    • 271.5
    • -2.27%
    • 라이트코인
    • 61,650
    • -2.61%
    • 이오스
    • 2,958
    • -1.6%
    • 비트코인 캐시
    • 300,500
    • -1.05%
    • 스텔라루멘
    • 86.37
    • -2.76%
    • 트론
    • 29.66
    • -3.45%
    • 에이다
    • 104.7
    • -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600
    • -2.81%
    • 대시
    • 74,950
    • -2.54%
    • 이더리움 클래식
    • 6,630
    • +0.3%
    • 108.6
    • -2.16%
    • 제트캐시
    • 63,900
    • -1.39%
    • 비체인
    • 11.49
    • -5.67%
    • 웨이브
    • 3,385
    • -2.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09
    • -6.28%
    • 비트코인 골드
    • 8,050
    • -2.37%
    • 퀀텀
    • 2,254
    • -4.93%
    • 오미세고
    • 3,209
    • -8.42%
    • 체인링크
    • 12,600
    • -4.62%
    • 질리카
    • 19.28
    • -4.08%
    • 어거
    • 13,670
    • -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