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월마트도 드론 배송 시작...아마존과 경쟁 격화

입력 2020-09-10 15:07

무료 배송+드론 배송으로 유통 경쟁 기름 부어…전자상거래 부문 강화 전략

▲월마트의 배송용 드론이 물품을 고객의 집 앞에 떨어뜨리는 장면. 출처: 월마트 동영상 캡처
▲월마트의 배송용 드론이 물품을 고객의 집 앞에 떨어뜨리는 장면. 출처: 월마트 동영상 캡처
유통 공룡 월마트가 드론 배송 경쟁에 뛰어들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자택에서 쇼핑하는 사람이 늘자 먼저 드론 배송을 시작한 아마존닷컴에 대항하기 위해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월마트는 이날 노스캐롤라이나주 페이엣빌의 매장에서 식료품과 가정용품의 드론 배송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월마트의 드론은 이스라엘의 플라이트렉스에서 개발한 것으로 최대 3kg까지 운반할 수 있다. 최대 비행 거리는 약 10km다.

월마트의 드론 배송 서비스는 15일부터 시작될 유료 회원제 서비스인 ‘월마트+’의 일환이다. 월마트+는 98달러(11만6000원) 연회비를 내면 △35달러 이상 구매 시 무제한 무료배송 △식료품 당일 배송 △매장 인근 주유소에서 주유하면 3.78ℓ당 5센트 할인 지원 △월마트 페이를 통해 매장에서 계산대를 거치지 않고 결제할 수 있는 ‘스캔앤고’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이는 아마존이 운영 중인 프리미엄 멤버십 프로그램 ‘아마존 프라임’에 맞서 월마트가 내놓은 야심작이다.

월마트까지 드론 배송에 뛰어들면서 아마존과의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아마존은 지난달 31일 미국 연방항공청(FAA)으로부터 배송용 드론 ‘프라임 에어’에 대한 운항 허가를 받았다. 2013년부터 배송용 드론 개발에 나선 아마존은 30분 이내에 고객의 집 앞으로 물품을 배송하겠다는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톰 워드 월마트 수석 부사장은 이날 성명에서 “드론으로 수백만 개의 소포가 배달되는 장면을 보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여전히 공상과학(SF)소설처럼 느껴지지만 우리는 사용 가능한 기술을 점차 개발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또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제어되는 드론은 물품을 받고 배송하기까지 고객과 직원에게 귀중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마트는 코로나19로 전자상거래 부문에서 때아닌 특수를 누렸다. 2021회계연도 1분기(올해 2~4월) 전자상거래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급증해 사상 최대 증가율을 기록했다. 월마트는 4월 중순부터 주요 생필품을 중심으로 2시간 이내 상품을 배송하는 서비스를 내놓는 등 전자상거래 부문 성장을 위해 택배 서비스 강화에 집중해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500,000
    • -1.67%
    • 이더리움
    • 1,480,000
    • +0.54%
    • 리플
    • 296.3
    • -1.69%
    • 라이트코인
    • 147,900
    • -3.46%
    • 이오스
    • 2,900
    • -1.79%
    • 비트코인 캐시
    • 469,800
    • -3.17%
    • 스텔라루멘
    • 286.5
    • -2.58%
    • 트론
    • 32.34
    • -2.03%
    • 에이다
    • 379.7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600
    • -2.34%
    • 대시
    • 115,700
    • -2.12%
    • 이더리움 클래식
    • 8,205
    • -1.03%
    • 264.3
    • +5.89%
    • 제트캐시
    • 97,350
    • -2.75%
    • 비체인
    • 32.43
    • -2.93%
    • 웨이브
    • 7,425
    • -2.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7
    • -1.95%
    • 비트코인 골드
    • 11,810
    • -2.4%
    • 퀀텀
    • 3,790
    • +3.1%
    • 오미세고
    • 3,752
    • -4.41%
    • 체인링크
    • 25,180
    • -2.21%
    • 질리카
    • 74.82
    • +0.7%
    • 어거
    • 21,130
    • -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