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중앙아시아 5개국에 한국 표준체계 전수

입력 2020-09-03 11:00

'중앙아 차세대 리더 표준 교육'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노승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노승길 기자)

정부가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5개국에 한국의 표준체계를 전수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국가기술표준원은 중앙아시아 5개국에 우리나라의 표준·인증·기술규제·적합성 평가 체계를 전수하는 '중앙아 차세대 리더 표준 교육'을 3~4일 양일간 개최한다.

이번 교육에는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키즈공화국,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등 5개국 공무원 등 표준 분야 차세대 리더 15명이 참가했다.

중앙아 5개국을 대상으로 표준체계 전수 교육을 한 것은 올해로 두 번째이다.

국표원은 중앙아시아와의 표준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5개국 전문가를 국내로 초청해 표준교육을 했으며, 이들 국가에서 지속적인 교육을 요청함에 따라 교육을 정례화했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초청행사 대신 웨비나(웹+세미나)를 통한 비대면 교육으로 진행한다. 프로그램은 각국의 정책 이슈와 참석자별 관심 분야에 대한 사전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참석자 중심으로 구성했다.

특히 참석자들이 사전 설문조사에서 표준정책 외에 제품안전시험과 국내외 기술규제 대응 등에도 높은 관심을 보인 점을 고려해 제품안전시험체계(제품안전·적합성평가), 무역기술장벽 대응 절차와 컨소시엄 운영(기술규제 대응) 등으로 교육 범위를 확대했다.

국표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신북방 국가인 중앙아시아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한 것은 물론, 한국의 표준체계를 이들 국가에 전수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중앙아 국가의 기술규제로 인한 국내 수출기업의 애로를 해소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앙아 5개국은 섬유 제품의 표준화와 전자기기를 포함한 공산품의 품질 및 안전관리 체계에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어 이 분야에서 우리나라와의 지속적인 협력과 상호 이익 창출도 기대했다.

이상훈 국표원 표준정책국장은 "중앙아 5개국과 교류의 장을 계속 마련해 쌍방의 국제표준화 협력을 활성화하고 중앙아 현지의 표준·인증으로 인한 우리 기업의 기술규제 애로를 해소하는 창구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754,000
    • -3.48%
    • 이더리움
    • 5,264,000
    • -2.19%
    • 비트코인 캐시
    • 579,500
    • -0.17%
    • 리플
    • 1,006
    • -0.79%
    • 라이트코인
    • 196,100
    • -1.16%
    • 에이다
    • 1,689
    • -3.65%
    • 이오스
    • 4,468
    • +12.6%
    • 트론
    • 112.1
    • +0.9%
    • 스텔라루멘
    • 357.7
    • +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9,700
    • -10.15%
    • 체인링크
    • 26,670
    • +8.68%
    • 샌드박스
    • 6,295
    • -6.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