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현대글로비스, 내년 입주 신사옥서 '물류 로봇' 시험운용

입력 2020-08-26 09:26

국내 스타트업 ‘트위니’와 전략적 협업…고객 최적화 스마트 물류 서비스로 확대

▲현대글로비스와 트위니의 ‘자율주행 이동로봇 생활물류 서비스 업무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현대글로비스 본사에서 열렸다. 왼쪽 두번째부터 이현목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장(상무), 천홍석ㆍ천영석 트위니 공동대표.  (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와 트위니의 ‘자율주행 이동로봇 생활물류 서비스 업무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이 서울 강남구 역삼동 현대글로비스 본사에서 열렸다. 왼쪽 두번째부터 이현목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장(상무), 천홍석ㆍ천영석 트위니 공동대표. (사진제공=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자율주행 로봇 개발사와 손잡고 고객 맞춤형 스마트 도심 물류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실내 배송 로봇을 활용해 무인 물류를 구현하고, 향후 아파트ㆍ호텔ㆍ오피스 등에서 생활 밀착형 물류(물품 운반 및 배송) 서비스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글로비스는 로봇 개발기업인 트위니와 ‘자율주행 이동로봇 생활물류 서비스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2015년 설립된 트위니는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탑재 로봇의 상용화를 추진하는 신생기업이다. 복잡한 실내에서 로봇이 위치를 스스로 파악하고 목적지까지 화물을 효율적으로 운반하는 고성능의 자율주행 기술과 특허를 보유 중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글로비스는 트위니가 개발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해 일상과 밀접한 생활 밀착형 물류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자율주행 물류 로봇은 다양한 센서와 데이터를 활용, 복잡한 실내 환경에서도 스스로 위치를 파악해 목적지까지 물품을 안전하게 배송한다는 게 특징이다.

관련 서비스가 활성화되면 가정과 오피스 등에서 이동 로봇이 배송하는 택배 물품과 우편물은 물론 음식, 편의점 상품, 세탁물 등을 받아볼 수 있다.

이를 위해 현대글로비스는 로봇을 활용한 실내 언택트 안심 배송 플랫폼을 구축한다.

소비자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간편하게 배송 장소와 시간을 지정할 수 있으며, 로봇이 배송을 완료하면 간단한 인증 후 물품을 받을 수 있다. 로봇이 소비자 앞까지 원하는 시간에 찾아가기 때문에 안전하고 편리한 물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첫 단계로 현대글로비스는 내년 상반기 이전하는 신사옥에 로봇 물류 서비스를 처음 적용할 예정이다.

사내에 도입되는 로봇의 크기는 가로 61cm 세로 78cm 높이 110cm이며, 최대 60kg 중량의 상품을 적재할 수 있다. 초음파 센서를 활용한 자율주행 기능, 자체 알고리즘을 활용한 동적 장애물 회피 기능 등이 탑재돼 있어 사람이 많거나 장애물이 있어도 충돌 없이 주행한다.

자율주행 로봇의 첫 임무는 택배와 우편물 배송이다.

택배와 우편물이 사옥 내 물품보관소에 도착하면 물품을 실은 로봇이 스스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이동해 직원들에게 전달한다. 사내 카페 직원으로도 변신한다. 임직원이 각자의 업무 장소에서 스마트폰으로 음료를 구매하면, 로봇이 정확하게 주문자에게 배달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임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운영 가능성과 효과를 검증하고 데이터를 확보해 실제 사업에 적용한다. 신사옥에서의 기술 검증과 사업성 검토를 마무리하는 대로 도심 내 아파트와 오피스 등을 대상으로 로봇 기반의 생활 물류 서비스를 트위니와 추진할 예정이다.

향후 실내 로봇 물류 서비스가 안착하면 야외 주행 로봇과 접목해 도심 내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인 물류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힘쓴다는 방침이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비대면 서비스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자율주행 로봇을 이용한 물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실내 배송 로봇 도입으로 고객들의 생활 편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23,000
    • +1.62%
    • 이더리움
    • 468,900
    • +5.85%
    • 리플
    • 294.3
    • +3.88%
    • 라이트코인
    • 61,300
    • +2.94%
    • 이오스
    • 3,009
    • +2.03%
    • 비트코인 캐시
    • 304,600
    • +4.35%
    • 스텔라루멘
    • 96.16
    • +1.04%
    • 트론
    • 30.5
    • +0.96%
    • 에이다
    • 125.1
    • +3.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2,400
    • +2.94%
    • 대시
    • 84,7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985
    • +1.75%
    • 123.3
    • +0.08%
    • 제트캐시
    • 74,100
    • +4.15%
    • 비체인
    • 13.75
    • +7.51%
    • 웨이브
    • 3,635
    • +4.3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2
    • +4.26%
    • 비트코인 골드
    • 9,070
    • +1.91%
    • 퀀텀
    • 2,669
    • +3.61%
    • 오미세고
    • 3,941
    • +5.37%
    • 체인링크
    • 13,760
    • +11.15%
    • 질리카
    • 22.06
    • +3.37%
    • 어거
    • 15,400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