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 5억원 눈앞…강남구는 8억5000만원

입력 2020-08-13 10:03

▲서울 강남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강남 일대에 들어선 아파트 단지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평균 5억 원 수준으로 치솟았다. 2년 새 5000만 원 가까이 급등한 셈이다. 최근 1년간은 3500만 원 넘게 뛰었다.

13일 KB부동산 시세에 따르면 7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평균 4억9922만 원으로 2년 전 동월 대비 4876만 원(10.8%) 상승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3568만 원(7.7%) 올랐다.

지난달 전용면적 3.3㎡당 평균 전셋값은 1895만 원으로 조사됐다. 전용 86.95㎡로 환산 시 4억9923만 원으로 평균 전셋값이 된다.

서초구는 전용 86.95㎡ 기준 2년간 아파트 전셋값이 1억1421만 원(17.3%) 폭등했다. 강남구는 1억253만 원(13.7%), 송파구는 5757만 원(11.1%) 각각 뛰었다.

성동구(5281만 원, 10.5%), 광진구(5139만 원, 10.2%) 양천구(4537만 원, 9.7%), 성북구(4395만 원, 10.9%) 등도 아파트 전세가격이 큰 폭으로 올랐다.

강서구(3551만 원, 8.9%), 용산구(3529만 원, 6.8%), 마포구(3488만 원. 6.7%), 영등포구(3443만 원, 7.8%) 등도 3000만 원 넘게 상승했다.

전셋값이 가장 비싼 지역은 강남구로 나타났다. 전용 86.95㎡ 기준 평균 전셋값이 8억4936만 원에 달했다. 서초구는 7억7503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송파구 5억7843만 원, 중구 5억6901만 원, 용산구 5억6040만 원, 광진구 5억5714만 원, 성동구 5억5599만 원, 마포구 5억5352만 원, 양천구 5억1128만 원 등도 전셋집을 구하려면 5억 원 넘는 돈이 들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21,000
    • +1.56%
    • 이더리움
    • 420,900
    • +2.86%
    • 리플
    • 283.7
    • +1.58%
    • 라이트코인
    • 53,900
    • +2.37%
    • 이오스
    • 3,027
    • +2.09%
    • 비트코인 캐시
    • 267,600
    • +5.11%
    • 스텔라루멘
    • 87.29
    • +3.6%
    • 트론
    • 31.2
    • +2.09%
    • 에이다
    • 120
    • +6.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300
    • +5.48%
    • 대시
    • 80,950
    • +2.6%
    • 이더리움 클래식
    • 6,780
    • +0.97%
    • 142.7
    • +3.48%
    • 제트캐시
    • 66,200
    • +4.5%
    • 비체인
    • 15.44
    • +7%
    • 웨이브
    • 2,881
    • +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0
    • +6.26%
    • 비트코인 골드
    • 9,380
    • +2.51%
    • 퀀텀
    • 2,887
    • +6.41%
    • 오미세고
    • 4,225
    • +21.62%
    • 체인링크
    • 12,280
    • +2.25%
    • 질리카
    • 18.47
    • +3.3%
    • 어거
    • 16,780
    • +3.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