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뒷광고 논란', 유튜브에 책임 강화 필요"

입력 2020-08-10 10:11

▲9일 뒷광고와 관련해 시청자에게 사과한 유튜버 보겸 (출처=보겸 유튜브 캡처)
▲9일 뒷광고와 관련해 시청자에게 사과한 유튜버 보겸 (출처=보겸 유튜브 캡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유튜버들의 '뒷광고' 논란에 대해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 책임을 강화해서 자료규제 모니터링 시스템 등이 작동될 수 있도록 하는 것들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정지연 사무총장은 10일 방송된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뒷광고라는) 불법행위 근절은 유튜버만 단속한다고 될 일은 아닐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9월부터 공정거래위원회가 심사 지침을 바꿔서 뒷광고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선 "(공정위가) 수많은 유튜버가 하는 방송을 살펴보고 단속하는 것의 실효성은 잘 모르겠다"며 "뒷광고는 계속 진화할 것이기 때문에 이렇게 (단속으로) 제한해버리면 빠져나갈 구멍이 많이 생기게 되고 적용에 어려움이 많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에게 위법한 행위를 하면 강력하게 처벌한다는 원칙을 갖고 법 집행을 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고 주장했다.

유튜버들이 업체에 비용을 받고 촬영한 유료광고임에도 이를 밝히지 않은 '뒷광고'를 해왔던 이유에 대해선 "광고라고 하는 순간 광고 효과가 뚝 떨어지는 것 때문"이라며 "(콘텐츠가) 상업적으로 비춰질 경우 부정적 이미지가 생겨서 구독자가 줄어드는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뒷광고의 책임 소재에 대해 "사실 뒷광고가 플랫폼만 유튜브로 바뀐 것이지 과거부터 있었고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다"며 "뒷광고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것이기도 하고 직업적 윤리나 시장의 공정거래 환경을 저해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유튜버 소속사인 MCN 회사, 광고주 모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25,000
    • -0.94%
    • 이더리움
    • 415,600
    • -1.59%
    • 리플
    • 281.2
    • -1.51%
    • 라이트코인
    • 52,850
    • -1.86%
    • 이오스
    • 3,017
    • -0.03%
    • 비트코인 캐시
    • 264,800
    • -0.86%
    • 스텔라루멘
    • 84.91
    • -2.58%
    • 트론
    • 30.23
    • -3.14%
    • 에이다
    • 116.6
    • -2.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900
    • -1.35%
    • 대시
    • 79,300
    • -1.25%
    • 이더리움 클래식
    • 7,075
    • +4.66%
    • 137.2
    • -1.72%
    • 제트캐시
    • 70,800
    • +7.44%
    • 비체인
    • 15.01
    • -2.02%
    • 웨이브
    • 2,844
    • -2.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6
    • -1.75%
    • 비트코인 골드
    • 9,310
    • -0.96%
    • 퀀텀
    • 2,816
    • -3.4%
    • 오미세고
    • 4,584
    • +1.71%
    • 체인링크
    • 11,330
    • -8.56%
    • 질리카
    • 20.4
    • +11.9%
    • 어거
    • 16,300
    • -3.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