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중대본 "과거 경제위기 이후 자살률 증가…코로나 우울에도 대응해야"

입력 2020-08-09 17:00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심리 지원대책 논의…특별여행주간 등 추진

▲(왼쪽부터)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왼쪽부터)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국무총리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박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외환위기(1997년), 금융위기(2007)와 같은 중대한 사회적 사건 이후 자살률이 증가한 사례들에 비추어 볼 때, 코로나19 발생 후 6개월이 지난 지금 대상·단계별로 종합적인 접근을 통해 코로나 우울에 대한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중대본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사회적 고립, 외출 자제 등으로 불안감과 우울 증가, 그로 인한 자살 증가 우려 등 코로나 우울 현상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에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심리 지원대책을 논의하고 점검했다.

먼저 대국민 희망메시지 전달을 위한 슬로건 선정 및 캠페인을 추진하고, 국민의 사회적 피로감을 해소하기 위한 특별여행주간(10월), ‘숲으로 캠페인’ 등을 추진한다. 또 국가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챗봇, 국립정신건강센터 앱(마성의 토닥토닥, 정신건강 자가검진) 등을 통해 올바른 정신건강 정보와 자가진단을 제공해 코로나 우울 예방을 지원한다.

스마트폰 사용시간이 늘고 있는 유아·청소년 등 대상으로는 ‘스마트폰 바른사용’ 교육과 전문상담을 마련하고, 건강한 생활을 유지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건강생활수칙 보급과 ‘혼술·홈술’ 증가로 인한 폐해를 예방하기 위해 절주 관련 온라인 이벤트도 지속 추진한다.

소상공인·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해선 전국 17개 시·도의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를 통해 심리상담·지원을 운영한다. 지역사회 노인 코로나 우울을 조기 발견·개입하기 위해 서비스 제공자에 대한 교육과 안내를 강화하고, 장애인 돌봄 공백도 최소화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학생과 교직원에 대한 심리상담·지원 강화, 인터넷 등 과의존 청소년에 대한 치유프로그램 제공과 다문화가족에 대한 상담 지원, 문화돌봄체계 구축과 숲서비스 확대도 추진한다.

국민 안심휴식과 재충전을 위해선 소비쿠폰 지원, 근로자 휴가지원 사업 확대, 종교문화 여행코스 개발 등을 추진한다. 확진자와 가족에게는 유선·대면상담과 함께 완치 이후에도 지속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심리상담·지원을 유지한다.

박 차장은 “중대본은 하반기 코로나 우울에 대응하기 위해 부처별 협력을 지속 강화하고, 심리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발굴·홍보해 코로나19에 따른 국민들의 우울과 불안을 덜어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최근 2주간 일평균 국내 신규 코로나19 확진환자 수는 12.1명으로 이전 2주간(19.9명)에 비해 7.8명 감소했다. 지난 2주간 방역망 내 관리비율도 목표치인 80%를 넘겼다.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한 환자 비율은 8.5%다. 해외유입도 일평균 31.4명에서 21.4명으로 줄어 감소세로 전환됐다.

다만 박 차장은 “최근 교회 2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등 과거와 같은 유형이 집단감염이 또다시 발생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며 “종교행사 중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단체식사를 피하는 등 자율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471,000
    • +0.26%
    • 이더리움
    • 413,500
    • +0.36%
    • 리플
    • 279.3
    • -1.72%
    • 라이트코인
    • 53,450
    • +1.33%
    • 이오스
    • 2,998
    • +0.17%
    • 비트코인 캐시
    • 264,900
    • +0.72%
    • 스텔라루멘
    • 84.94
    • -0.84%
    • 트론
    • 30.2
    • -0.76%
    • 에이다
    • 113.8
    • -3.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3,600
    • +4.95%
    • 대시
    • 78,200
    • -0.13%
    • 이더리움 클래식
    • 6,915
    • -3.22%
    • 137
    • -0.65%
    • 제트캐시
    • 70,000
    • +6.06%
    • 비체인
    • 14.89
    • +0.88%
    • 웨이브
    • 2,868
    • +1.3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7
    • +1.03%
    • 비트코인 골드
    • 9,350
    • +0.86%
    • 퀀텀
    • 2,788
    • -1.52%
    • 오미세고
    • 4,572
    • -3.38%
    • 체인링크
    • 11,340
    • -2.91%
    • 질리카
    • 20.07
    • +13.01%
    • 어거
    • 16,280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