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주가 상승에 채권→주식 전환 증가…7월 23%↑

입력 2020-08-09 09:30

▲5일 종가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 (사진제공=한국거래소)
▲5일 종가 기준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 (사진제공=한국거래소)

국내 주식시장에서 연일 주가가 오르자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 또한 늘고 있다.

9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환사채(CB), 신주인수권부사채(BW), 교환사채(EB) 등 주식 관련 채권의 권리 행사 건수는 358건으로 지난 6월 대비 23% 증가했다.

종류별로는 CB(240건), BW(93건)가 각각 15%, 18% 증가했다. EB는 25건으로 전월 대비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B와 BW, EB 등 주식 관련 사채는 발행 시 정해진 행사가액 등 일정한 조건에서 발행회사의 주식 또는 발행회사가 담보한 다른 회사의 주식으로 전환이나 교환이 가능한 채권을 말한다.

이 경우 해당 주식의 주가가 오르면 채권을 주식으로 바꾸는 권리행사를 통해 차익을 실현할 수 있어, 주가 상승과 권리 행사는 같은 방향으로 증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앞서 지난 3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코스피 지수가 올해 최저점(1457.62)을 기록하는 등 증시가 불안정하자,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 행사 건수는 64건에 머물기도 했다. 이는 1월(167건)과 2월(160건) 대비 급감한 수준이다.

이후 주가가 회복되자 5월 224건, 6월 291건으로 기록하는 등 증가세를 보였다.

실제 지난달 CB 행사 건수가 많았던 금호에이치티(38건)과 현대로템(11건) 등은 3월 주가 평균치와 비교했을 때 각각 41%, 97% 올랐다.

다만 이같이 권리를 행사할 경우 기존 주주들의 주식이 희석된다는 점에서 해당 종목에 대한 단기적 조정이 올 가능성도 있다. 해당 종목의 전망에 부정적인 신호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이태훈 연구원은 “주가가 더 오른 뒤에 행사하면 그만큼 더 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데도 권리를 행사한다는 것은 현금화해 해당 종목에서 탈출하고 싶다는 의미라고도 볼 수 있다”며 “이미 현재 주가가 너무 많이 올랐으며 미래에 더 큰 기대를 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529,000
    • -0.93%
    • 이더리움
    • 416,200
    • -1.37%
    • 리플
    • 281.2
    • -2.16%
    • 라이트코인
    • 53,000
    • -1.49%
    • 이오스
    • 3,017
    • -0.33%
    • 비트코인 캐시
    • 264,800
    • -1.08%
    • 스텔라루멘
    • 85.06
    • -2.89%
    • 트론
    • 30.35
    • -2.54%
    • 에이다
    • 116.9
    • -2.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800
    • -1.3%
    • 대시
    • 79,150
    • -1.43%
    • 이더리움 클래식
    • 7,010
    • +3.62%
    • 137.3
    • -2.42%
    • 제트캐시
    • 70,550
    • +6.97%
    • 비체인
    • 15.05
    • -2.27%
    • 웨이브
    • 2,846
    • -2.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74.5
    • -1.33%
    • 비트코인 골드
    • 9,330
    • -0.27%
    • 퀀텀
    • 2,825
    • -2.82%
    • 오미세고
    • 4,596
    • +0.9%
    • 체인링크
    • 11,430
    • -8.12%
    • 질리카
    • 19.91
    • +8.68%
    • 어거
    • 16,340
    • -3.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