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지난해 의약품 수출 6조 '역대 최대'…바이오시밀러 약진

입력 2020-08-03 11:04

2019년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 5.2% 증가…보건용 마스크로 의약외품 생산도 크게 늘어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바이오시밀러의 수출이 확대되면서 의약품 수출 실적이 지난해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019년 의약품 수출액이 51억9515만 달러(약 6조581억 원)를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46억7311만 달러)에 비해 11.2% 증가한 수치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5.2%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국가별로는 일본(5억7584만 달러)에 가장 많이 수출했으며, 독일(5억7129만 달러), 미국(5억2909만 달러) 순이었다. 유럽지역인 스위스(1억3736만 달러)와 벨기에(1억262만 달러)는 전년 대비 각각 214.7%, 282.9% 성장해 눈길을 끌었다.

국내 의약품 시장규모는 2018년(23조1175억 원) 대비 5.2% 증가한 24조31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전체 의약품 생산실적은 22조3132억 원으로 5.7% 증가했다. 특히 최근 5년간 연평균 7.1% 성장해 전체 제조업 성장률(2.4%)의 3배에 달했다.

완제의약품 생산실적은 19조8425억 원(88.9%), 원료의약품은 2조4706억 원(11.1%)으로, 완제의약품 비중이 증가 추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전문의약품의 생산액은 16조6180억 원으로 최근 5년간 80%대 생산 비중을 유지했다.

특히, 국산 신약 21개 품목이 2350억 원을 생산해 전년 대비 26.4% 증가했다. 100억 원 이상 생산한 품목은 '케이캡정', '카나브정', '제미글로정' 등 6개였다.

기업별로는 한미약품이 1조139억 원을 생산해 전년과 마찬가지로 1위를 유지했다. 종근당(8561억 원), 대웅제약(7392억 원), GC녹십자(6820억 원), 셀트리온(5926억 원) 순이었다.

제품별로는 셀트리온의 '램시마주100mg'가 1087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한독 '플라빅스정75mg'(959억 원), 녹십자 '알부민주20%'(864 억 원) 순이었다.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국내 바이오의약품 시장 규모는 2조6002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6% 증가했다. 이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전자재조합 의약품은 시장규모 1조 원을 첫 돌파했다.

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은 12억8318만 달러로, 이 가운데 7억1419만 달러(55.7%)가 유럽으로 수출됐다. 수출 제품 대부분은 바이오시밀러로 8억7452만 달러를 기록했다.

의약품 수입액은 69억751만 달러로 2018년보다 6.2% 증가했다. 이 가운데 바이오의약품 수입 실적은 13억 3672만 달러로 10.1% 늘었다.

의약외품은 보건용 마스크 생산실적이 크게 늘면서 1조6574억 원으로 전년 대비 14.5% 증가, 최근 3년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보건용마스크 생산실적은 2077억 원으로 2018년보다 81.4% 늘었다.

생산실적 상위 5개 품목군은 치약제(5,628억원, 34.0%), 내복용제제(3,466억원, 20.9%), 생리용품(2,356억원, 14.2%), 마스크(2,231억원, 13.5%), 붕대‧반창고 등(1,326억원, 8.0%)이었다.

업체별로는 동아제약(3222억 원)이 2018년에 이어 1위에 올랐다. 엘지생활건강, 아모레퍼시픽, 유한킴벌리, 애경산업이 뒤를 이었으며, 이들이 전체 생산실적의 55.5%를 차지했다.

품목별로는 '박카스디액'(1641억 원), '박카스에프액'(1038억 원), '페리오토탈콤플리트클리어치약'(671억 원) 순이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이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유망산업인 만큼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정부와 기업이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며 "앞으로 식약처는 신흥 시장 개척을 위한 정보제공을 확대하고, 러시아 보건당국과 양해각서 체결을 추진하는 등 의약품 분야 국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682,000
    • +1.17%
    • 이더리움
    • 416,100
    • -0.48%
    • 리플
    • 284.9
    • +0.53%
    • 라이트코인
    • 54,350
    • +1.02%
    • 이오스
    • 3,027
    • +0.63%
    • 비트코인 캐시
    • 266,900
    • +2.93%
    • 스텔라루멘
    • 86.01
    • -0.34%
    • 트론
    • 31.13
    • -1.95%
    • 에이다
    • 120.8
    • +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7,300
    • +3.95%
    • 대시
    • 80,600
    • -0.43%
    • 이더리움 클래식
    • 6,700
    • -0.67%
    • 144.4
    • -1.1%
    • 제트캐시
    • 66,400
    • +1.45%
    • 비체인
    • 15.12
    • -0.33%
    • 웨이브
    • 2,872
    • -1.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9.8
    • -1.21%
    • 비트코인 골드
    • 9,345
    • -0.69%
    • 퀀텀
    • 2,789
    • -1.9%
    • 오미세고
    • 3,813
    • +5.3%
    • 체인링크
    • 12,510
    • +3.9%
    • 질리카
    • 18.09
    • -5.54%
    • 어거
    • 16,470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