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7‧10 대책에도 무주택자 10명 중 7명 “내년 상반기까지 집 사겠다”

입력 2020-07-31 12:48 수정 2020-07-31 12:49

30대 70%가 주택 구매 의사 밝혀

▲2020년 하반기 이후 주택매수 계획 (자료제공=직방)
▲2020년 하반기 이후 주택매수 계획 (자료제공=직방)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에도 ‘내 집 마련’ 열기가 식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사용자 198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수 의사가 있냐’는 질문에 10명 중 7명이 ‘있다’(70.1%)라고 응답했다.

이들은 대부분 실수요자들이었다. 전‧월세에서 매매로 갈아타거나 지역 또는 면적 이동을 고려하는 응답자가 많았다. 유주택자는 66.3%가 주택 구입 의사를 밝혔지만, 무주택자는 74.2%가 주택을 구입하겠다고 했다.

주택 매수 목적으로는 ‘전‧월세에서 매매로 실거주 이동’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거주 지역 이동(19%) △가족 거주(14.6%) △면적 확대, 축소 이동(12.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실수요 위주 매수 움직임은 많았지만 상대적으로 임대수입 목적이나 시세 차익의 투자목적 매입 응답 비율은 높지 않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72.9%)와 60대 이상(75.8%)에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매수 의사 응답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최근 30대가 주택 구입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과 유사하게 30대의 매수 계획 의사 비율이 높았다. 또 자금 보유 여력이 상대적으로 있는 60대 이상의 주택 구입 의사도 높았다.

거주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보다는 광역시와 지방 거주자의 매수 의사 비율이 더 높았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았던 지역 거주자의 매수 의사가 더 크게 나타났다.

주택 매입 비용은 ‘금융기관 대출’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72%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인천과 광역시, 지방 거주자가 서울과 경기지역 거주자보다 금융기관 대출을 이용하겠다는 비율이 높았다. 이어 △현금 자산(43.4%) △보유 부동산 처분(27.7%) △거주 주택 임대보증금(22.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유주택자 가운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을 팔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는 유주택자(1021명) 응답자 중 67%가 매도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매도 이유로는 ‘거주 지역 이동하기 위해’(38%)가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적 이동(33.3%) △종부세, 보유세 부담 커서(8.8%) △거주 구성원 변경으로 합가, 분가 이유(7.5%)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17일부터 27일까지 직방 앱 내 접속자와 모바일 설문으로 진행됐으며 응답 인원은 1982명, 표본오차 신뢰수준은 95%에 ±2.20%p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51,000
    • -0.74%
    • 이더리움
    • 460,900
    • -0.67%
    • 리플
    • 354.3
    • -5.47%
    • 라이트코인
    • 68,100
    • -2.85%
    • 이오스
    • 3,593
    • -1.45%
    • 비트코인 캐시
    • 340,900
    • -3.92%
    • 스텔라루멘
    • 129.8
    • +2.29%
    • 트론
    • 24.21
    • +2.5%
    • 에이다
    • 170.3
    • +4.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7,600
    • -3.56%
    • 대시
    • 102,500
    • -2.1%
    • 이더리움 클래식
    • 8,450
    • -2.93%
    • 65.54
    • -1.44%
    • 제트캐시
    • 97,850
    • -0.96%
    • 비체인
    • 21.48
    • +9.7%
    • 웨이브
    • 1,980
    • -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8
    • +2.29%
    • 비트코인 골드
    • 12,510
    • -2.49%
    • 퀀텀
    • 3,352
    • +7.23%
    • 오미세고
    • 1,878
    • +0.48%
    • 체인링크
    • 11,290
    • +12.56%
    • 질리카
    • 21.45
    • +1.32%
    • 어거
    • 24,090
    • -2.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