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마트, 기한·물량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코카콜라 1.8ℓ 1980원·종가집 김치 40% 할인"

입력 2020-07-30 06:00

(사진제공=이마트)
(사진제공=이마트)

이마트가 역대급 혜택의 수량 한정, 기간 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를 30일부터 동시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리미티드 딜은 이마트가 사전 기획과 자체 마진 축소 등으로 상품 가격을 낮춰 고객에게 ‘가격 투자’를 하는 프로모션이다.

이마트는 앞서 이달 2일에 물량 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를 선보였고, 이어 18일에는 주말 이틀 기간 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를 선보인바 있다. 지난 두 번의 리미티드 딜 행사는 주요 품목 완판 행진을 기록하며 큰 매출 신장을 보이는 등 소비자들의 반응이 매우 뜨거웠다. 이를 발판으로 이번주에는 행사 규모를 더욱 확대해 물량 한정, 기간 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를 동시에 선보인다.

먼저 한정된 물량을 소진시까지 초저가에 판매하는 ‘물량 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를 진행한다. 행사 품목은 총 13품목이며 초저가 기획 상품 및 30~70% 할인 상품 등 실질적 체감 혜택이 큰 상품들로 엄선했다. 대표 상품인 ‘코카콜라 1.8ℓ’는 전점 6만개 한정 정상가 3300원에서 40% 할인한 1980원에 판매한다. 이는 연내 최저 수준이다.

‘종가집 포기김치 5.8㎏’은 전점 2만개 한정 2만7800원에 판매한다. 이번 행사를 위해 기획한 신상품이며, 기존 3.3㎏ 상품이 2만원 중반대에 팔렸던 것과 비교하면 ㎏당 가격은 40% 가량 저렴하다. 이마트가 단독으로 기획한 ‘보령메디앙스 B&B 섬유세제 3L’는 전점 30만개 한정 6900원에 선보인다.

이 외에도 ‘페리오 캐비티/브레쓰 치약 3입(120g*3)’은 전점 40만개 한정 70% 저렴한 2000원에, ‘크라운 스낵박스 20팩(555g)’은 전점 2만5000개 한정 50% 가량 저렴한 5980원에 판매하는 등 다양한 초저가 상품을 준비했다.

내달 1~2일 주말 이틀간은 ‘기간 한정 리미티드 딜’ 행사를 선보인다. 특히 전품목 1+1 행사 카테고리만 11종에 달하는 등 소비자들의 체감 할인폭이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주말 이틀간 냉동 피자, 냉동 돈까스, 냉장 커피, 젤리 등 총 11개 카테고리 상품 전품목 1+1 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컵라면 낱개 전품목은 2+1 혜택을 제공한다. 1인당 구매 한도는 12개로 한정하며 이마트e카드로 구매시 20% 추가 할인도 가능하다.

이 밖에도 국내산 복숭아(7~12입)는 행사카드로 구매시 40% 할인을 제공하며 신세계포인트 회원에 한해 1인당 20%를 추가로 할인해 최대 총 60% 할인한 7120원에 판매하고, ‘맥반석 구운란(20개입, 국내산)’은 정상가 6980원에서 신세계포인트 회원 대상 3000원 할인한 3980원에 선보인다.

이마트가 이처럼 대규모 리미티드 딜 행사를 선보이는 이유는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쇼핑하는 재미를 선사하기 위함이다.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쇼핑 중 리미티드 딜 상품을 발견해 구매하는 오프라인 매장만의 쇼핑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또한 메리트 있는 상품을 대거 할인해 소비자들의 체감 혜택도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 7월 18~19일 진행했던 주말 리미티드 딜 행사의 경우 행사 품목 카테고리 전체 매출이 20% 신장하는 등 큰 호응을 얻었다. 이틀간 행사 카테고리 총 48개 품목 매출이 크게 신장했을 뿐 아니라 해당 상품들이 속한 카테고리 전체의 매출 신장률이 20%에 달했다.

대표적으로 세탁세제 전품목 2개 구매시 50% 할인행사는 총 판매량 10만개를 기록하면서 세제 카테고리 신장률은 29.4%로 나타났다.

최훈학 이마트 마케팅 담당은 “지난 7월 초ㆍ중순 진행했던 두 차례의 리미티드 딜 행사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이 뜨거웠다”며, “이마트는 앞으로도 오프라인 쇼핑의 메리트를 확실히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671,000
    • -1.96%
    • 이더리움
    • 1,426,000
    • -0.83%
    • 리플
    • 286.6
    • -2.12%
    • 라이트코인
    • 143,800
    • -0.76%
    • 이오스
    • 2,850
    • -1.08%
    • 비트코인 캐시
    • 433,400
    • -4.26%
    • 스텔라루멘
    • 284.2
    • +1.86%
    • 트론
    • 32.11
    • -0.68%
    • 에이다
    • 367.5
    • -0.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400
    • -0.92%
    • 대시
    • 110,800
    • -1.07%
    • 이더리움 클래식
    • 7,885
    • -1.25%
    • 256.3
    • -3.65%
    • 제트캐시
    • 90,750
    • -4.17%
    • 비체인
    • 30.87
    • -2%
    • 웨이브
    • 6,985
    • -3.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40.9
    • +6.2%
    • 비트코인 골드
    • 11,110
    • -2.63%
    • 퀀텀
    • 3,548
    • -6.51%
    • 오미세고
    • 3,597
    • -2.91%
    • 체인링크
    • 26,020
    • +5.99%
    • 질리카
    • 72.11
    • -3.45%
    • 어거
    • 20,570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