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1년새 서울 아파트 전셋값 6.5% 올랐다…강남구가 13.7% '최고 상승'

입력 2020-07-22 16:31

서울지역 아파트 전셋값이 1년 동안 평균 100만 원 넘게 올랐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3.3㎡당 평균 1865만 원이다. 지난해 6월 조사(1751만 원)와 비교하면 6.5%(113만 원) 올랐다.

전셋값 오름폭이 가장 큰 지역은 강남구였다. 지난해 6월 3.3㎡당 2770만 원이었던 강남구 아파트값은 지난달 3149만 원으로 13.7%(379만 원) 상승했다. 서울 시내 자치구 가운데 지난 1년 동안 전셋값 상승률인 두 자리인 곳은 강남구가 유일했다.

강남구 다음으론 서초구, 송파구 순으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1년 새 서초구에선 216만 원(2979만 원→2895만 원), 송파구에선 151만 원(2004만 원→2155만 원) 전셋값이 올랐다.

지난해 6월 59.3%였던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매매 가격과 전셋값 사이 비율)은 지난달 54.5%로 떨어졌다.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전셋값 상승률이 앞섰기 때문이다.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송파구로 아파트 전세가가 매매가의 48.1%로 집계됐다. 강남구는 서울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1년 전보다 전세가율(48.9%→49.4%)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보유세 부담과 저금리 영향으로 아파트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전환하고 있는 분위기에다가 분양가상한제로 로또 청약까지 생겨 전세로 거주하다 청약을 준비하는 수요가 많아지면서 전세가격이 치솟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736,000
    • +0.21%
    • 이더리움
    • 442,500
    • -3.62%
    • 리플
    • 280.3
    • -2.88%
    • 라이트코인
    • 63,950
    • -2.81%
    • 이오스
    • 2,974
    • -2.75%
    • 비트코인 캐시
    • 290,700
    • -4.81%
    • 스텔라루멘
    • 92.15
    • -1.86%
    • 트론
    • 30.19
    • -1.34%
    • 에이다
    • 115.7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600
    • -4.56%
    • 대시
    • 78,800
    • -2.54%
    • 이더리움 클래식
    • 6,735
    • -1.61%
    • 111.9
    • -5.81%
    • 제트캐시
    • 69,050
    • -3.49%
    • 비체인
    • 12.86
    • -3.89%
    • 웨이브
    • 3,529
    • -4.1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7.8
    • -2.74%
    • 비트코인 골드
    • 8,530
    • -3.94%
    • 퀀텀
    • 2,451
    • -3.2%
    • 오미세고
    • 3,611
    • -5.67%
    • 체인링크
    • 13,290
    • -4.53%
    • 질리카
    • 20.8
    • -3.17%
    • 어거
    • 14,540
    • -3.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