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종합] 코로나19 지속에 수출 직격탄…한은, 올 -0.2% 성장도 어렵다

입력 2020-07-16 15:22

3차 추경 0.1~0.2%p 지지..경기회복세 보일때까지 완화기조..실효하한 근접 금리외 수단대응

▲한국은행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기존 전망치(-0.2%)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이 7월에도 계속되면서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봤기 때문이다. 한은은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위기를 벗어나 경기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는 때까지 완화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기준금리가 이미 실효하한 수준에 와 있는 만큼 필요시 추가 인하보다는 국채매입 등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16일 이주열 한은 총재가 7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는 모습. (제공 = 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올해 경제성장률이 기존 전망치(-0.2%)에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이 7월에도 계속되면서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가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봤기 때문이다. 한은은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위기를 벗어나 경기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는 때까지 완화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기준금리가 이미 실효하한 수준에 와 있는 만큼 필요시 추가 인하보다는 국채매입 등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16일 이주열 한은 총재가 7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는 모습. (제공 = 한국은행)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경제성장률(GDP)이 더 나빠질 것이란 관측이다. 2분기(4~6월)를 정점으로 수그러들 것으로 예상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7월에도 계속되면서 수출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도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봤기 때문이다.

16일 한국은행은 7월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금년 중 GDP성장률이 지난 5월 전망치 마이너스(-)0.2%를 밑돌 것으로 예상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이날 금통위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7월 들어서도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세가 가속화하고 있다. 수출 감소폭이 당초 예상보다 대단히 컸다. 2분기 성장률을 낮추는 등 부정적 영향이 불가피해 기존 전망치의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다만, 한은이 비관적 시나리오로 제시한 올 -1.8% 성장까지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이 총재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워스트 시나리오 가능성을 우려할 정도로 진정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코로나19 전개상황에 달려 있지만 거기까지 가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대감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올 GDP를 0.1%포인트 내지 0.2%포인트 견인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점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저금리 기조가 상당기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이 총재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19 여파를 벗고 회복세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되는 때까지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반면, 기준금리가 이미 실효하한 수준에 다다른 만큼 추가 인하보다는 비전통적 통화정책을 강구할 뜻을 내비쳤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가 실효하한 수준에 근접해 있다. 완화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금리 외 대출이나 공개시장운영, 국채매입 등 다양한 정책 수단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금통위에서는 기준금리를 현행 연 0.50%로 동결했다. 직전 5월 금통위에서 금리인하를 단행하는 등 코로나19 이후 각종 정책을 쏟아냈다는 점에서 그 파급효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86,000
    • +2.06%
    • 이더리움
    • 520,000
    • +11.76%
    • 리플
    • 358.3
    • +8.48%
    • 라이트코인
    • 67,800
    • +6.1%
    • 이오스
    • 3,847
    • +6.98%
    • 비트코인 캐시
    • 349,000
    • +4.8%
    • 스텔라루멘
    • 122.6
    • +4.52%
    • 트론
    • 29.25
    • +8.94%
    • 에이다
    • 163.2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1,000
    • +4.54%
    • 대시
    • 108,100
    • +2.27%
    • 이더리움 클래식
    • 8,270
    • +3.44%
    • 73.62
    • +3.91%
    • 제트캐시
    • 99,900
    • +4.17%
    • 비체인
    • 23.79
    • +2.37%
    • 웨이브
    • 4,208
    • +16.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0
    • +1.14%
    • 비트코인 골드
    • 12,950
    • +1.97%
    • 퀀텀
    • 3,594
    • +7.96%
    • 오미세고
    • 2,308
    • +5%
    • 체인링크
    • 19,690
    • -7.34%
    • 질리카
    • 29.5
    • -3.56%
    • 어거
    • 25,020
    • +1.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