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국토부가 알짜 땅 '용산 옛 전파연구원 부지' 눈독 들이는 이유

입력 2020-07-16 06:50 수정 2020-07-16 08:05

본 기사는 (2020-07-15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용산 정비창 '미니 신도시'와 걸어서 10분 거리…주택 공급 부지로 활용할만

국토교통부가 서울 주택 공급 부지로 용산구 원효로 옛 국립전파연구원 부지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개발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최근 원효로3가 토지 1만4000㎡를 이관받을 수 있는지 우정사업본부에 문의했다.

국토부가 관심을 둔 땅은 2014년까지 전파연구원이 자리 잡았던 곳이다. 이후 전파연구원이 전남 나주시로 옮겨가면서 6년째 비어 있다. 연구원 전체 부지 3만744㎡ 가운데 연구원 소유였던 1만6000여㎡는 민간에 매각됐지만 우정사업본부 소유 1만4000㎡는 아직 활용 방안이 확정되지 않았다.

우정사업본부는 애초 이 땅을 물류센터로 활용하려 했지만 교통 문제 등을 우려한 주민 반대로 대체 부지 마련으로 방향을 틀었다. 다른 기관이나 민간 기업이 도심 물류 공간을 제공하면 전파연구원 부지와 교환하겠다는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부지 처분을 위해 국토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 민간 기업 몇 곳과 접촉했다.

개발업계 관계자는 "시간이 문제지 서울 시내에서 이만한 부지를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전파연구원 부지는 8000가구 규모 '미니신도시'가 들어서는 용산역 코레일 정비창 부지와 도보로 15분 거리(1㎞)에 있다.

국토부가 이 땅에 눈독을 들이는 것도 전파연구원 부지만한 입지와 규모를 갖춘 부지가 드물기 때문이다. 정부는 최근 도심 주택 공급 방안으로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서울에 남긴 종전부동산을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대형 종전부동산은 대부분 처분된 상황이다.

국토부는 2015년에도 전파연구원 부지를 활용해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을 공급하려 했다. 건설업계에선 우정사업본부 소유 전파연구원 부지에 300여 가구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우정사업본부에 보상할 대토(代土)가 없다는 점은 국토부 고민이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현재로선 전파연구원 부지와 종로나 용산에 대체 부지를 교환한다는 계획"이라며 "국토부는 관심은 있지만 대체 부지가 없어 고민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도시계획상 규제도 넘어야 할 벽이다. 일대가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분류돼 있어 용적률이 낮은 데다 주택 건설 요건을 맞추기도 쉽지 않아서다.

전파연구원 소유 부지를 매입한 개발업자 K씨도 2018년 그 땅에 아파트를 지으려 했지만 인허가를 받는 데 실패했다. 전파연구원 부지에 주택을 지으려면 지구단위계획을 새로 세워야 하는데 기존 건축물 노후도가 충족되지 않아 서울시에서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반려했기 때문이다. 이 땅은 노후도 조건을 충족할 때까지 5년을 놀려야 할 판이다. K씨는 이 부지를 다시 처분하는 방안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592,000
    • +1.54%
    • 이더리움
    • 468,500
    • +5.42%
    • 리플
    • 290.5
    • +0.97%
    • 라이트코인
    • 63,700
    • +2.74%
    • 이오스
    • 3,015
    • +1.41%
    • 비트코인 캐시
    • 313,300
    • +4.33%
    • 스텔라루멘
    • 96.03
    • +0.78%
    • 트론
    • 30.37
    • -0.1%
    • 에이다
    • 124.1
    • +4.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1,600
    • +1.81%
    • 대시
    • 84,150
    • -0.06%
    • 이더리움 클래식
    • 6,950
    • +1.31%
    • 124.7
    • +4.18%
    • 제트캐시
    • 72,600
    • +1.26%
    • 비체인
    • 13.7
    • +8.21%
    • 웨이브
    • 3,703
    • +5.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49.7
    • +1.63%
    • 비트코인 골드
    • 8,950
    • -0.22%
    • 퀀텀
    • 2,615
    • +0.65%
    • 오미세고
    • 3,952
    • +6.04%
    • 체인링크
    • 13,610
    • +10.56%
    • 질리카
    • 22.13
    • +5.73%
    • 어거
    • 15,30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