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농협은행, 모바일뱅킹에 사설인증 '패스(PASS)' 적용…금융권 첫 도입

입력 2020-07-13 10:10

▲9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사진 첫줄 왼쪽에서 3번째부터 순서대로) LGU+ 최순종 그룹장, 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이상래 부행장, SK텔레콤 오세현 전무, 아톤 김종서 대표이사와 협약사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NH농협은행)
▲9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사진 첫줄 왼쪽에서 3번째부터 순서대로) LGU+ 최순종 그룹장, 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이상래 부행장, SK텔레콤 오세현 전무, 아톤 김종서 대표이사와 협약사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공인인증서 대신 통신사 본인인증 앱 기반 사설 인증서 '패스(PASS)'를 도입한다. 시중은행(제1금융권)에 사설인증서가 적용되는 첫 사례다.

NH농협은행은 지난 9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이동통신사,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과 'PASS 앱을 활용한 비대면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 ‘올원뱅크’에 이통사 통합 인증 플랫폼 패스를 적용, 올원뱅크의 회원가입 및 인증 절차에 활용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 올원뱅크에 패스 인증서 및 간편로그인 제공 △패스에서 농협은행 금융상품 홍보 △전자서명법 전부 개정안 통과에 따른 선제적 대응 △은행-통신사간 상생 비즈니스 모델 창출 등이다.

협약사들은 올 상반기에 통과된 전자서명법 전부 개정안에 따라 지난해 12월 10일부터 공인인증서의 독점적인 지위가 사라지는‘디지털 뉴딜 정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이상래 농협은행 디지털금융부문 부행장은 “고객에게 더욱 간편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이업종간 제휴 등 새로운 도전을 통해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고, 다양한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30,000
    • +2.85%
    • 이더리움
    • 463,600
    • +10.86%
    • 리플
    • 362.6
    • +11.22%
    • 라이트코인
    • 69,100
    • +5.66%
    • 이오스
    • 3,571
    • +4.72%
    • 비트코인 캐시
    • 346,500
    • +5.64%
    • 스텔라루멘
    • 126.5
    • +8.4%
    • 트론
    • 23.38
    • +6.61%
    • 에이다
    • 164.2
    • +6.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4,800
    • +6.13%
    • 대시
    • 104,300
    • +7.03%
    • 이더리움 클래식
    • 8,660
    • +6.13%
    • 66.11
    • +8.54%
    • 제트캐시
    • 99,250
    • +5.47%
    • 비체인
    • 19.67
    • +5.7%
    • 웨이브
    • 1,901
    • +2.4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5
    • +3.94%
    • 비트코인 골드
    • 12,630
    • +6.05%
    • 퀀텀
    • 3,145
    • +12.89%
    • 오미세고
    • 1,880
    • +3.64%
    • 체인링크
    • 10,120
    • +6.19%
    • 질리카
    • 21.48
    • +8.27%
    • 어거
    • 24,910
    • +10.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