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넥스트 회사채] 7월 셋째주 수요예측 나서는 기업은?

입력 2020-07-11 09:00

7월 셋째주(13~17일) 공모 회사채 시장에서는 현대일렉트릭앤에너지시스템(이하 현대일렉트릭)과 대신증권, 이지스자산운용 등이 수요예측에 나선다.

10일 크레딧업계에 따르면 현대일렉트릭(A-)은 13일 75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 나선다. 현대일렉트릭은 2년물 300억 원, 3년물 450억 원으로 구성했으며 결과에 따라 최대 1000억 원 증액 발행할 예정이다. 조달된 자금은 전액 9월 만기 도래하는 회사채 차환에 활용된다.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이 참여하며, 인수단은 △산업은행 △하이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등으로 구성됐다. 현대일렉트릭의 신용도는 A-, 등급전망은 ‘부정적’으로 낙관할 수만은 없는 상태다. 미매각 사태를 우려해 주관사와 인수단도 대규모로 조성한 것으로 보인다.

대신증권(AA-)도 15~17일에 1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에 나선다. KB증권과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을 맡았다. 조달된 자금은 27일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 차환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이지스자산운용도 13~15일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2년물 300억 원 규모로 발행할 예정이다. 전일 한국신용평가는 이지스자산운용이 발행예정인 제4회 무보증회사채 신용등급에 대해 ‘A-(안정적)’으로 신규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국신용평가는 “이지스자산운용은 부동산펀드 운용 위주의 집합투자업자로 업계 상위권의 수탁고와 이에 기반한 이익창출능력이 우수한 점이 신용도에 반영됐다”며 “영업기반의 안정화, 재무안정성 개선 등을 고려할 때 등급 전망도 안정적”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1,369,000
    • +5.74%
    • 이더리움
    • 664,000
    • +3.5%
    • 리플
    • 717.9
    • +4.52%
    • 라이트코인
    • 96,900
    • +11.58%
    • 이오스
    • 3,598
    • +7.66%
    • 비트코인 캐시
    • 343,000
    • +8.17%
    • 스텔라루멘
    • 217
    • -0.87%
    • 트론
    • 35.78
    • +5.27%
    • 에이다
    • 185.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600
    • +6.17%
    • 대시
    • 121,700
    • +3.4%
    • 이더리움 클래식
    • 7,565
    • +7.4%
    • 209.9
    • +6.39%
    • 제트캐시
    • 88,200
    • +5.38%
    • 비체인
    • 17.37
    • +2.84%
    • 웨이브
    • 7,465
    • -3.4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5
    • +2.61%
    • 비트코인 골드
    • 10,410
    • +2.76%
    • 퀀텀
    • 3,225
    • +6.23%
    • 오미세고
    • 4,298
    • +2.21%
    • 체인링크
    • 15,520
    • +1.5%
    • 질리카
    • 31.73
    • -4.66%
    • 어거
    • 16,870
    • +0.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