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경만 의원 “중소기업에 중기협동조합 포함해 네트워크 넓혀야”

입력 2020-07-09 17:21

김 의원, 중소기업기본법 일부개정안 발의

(사진제공=김경만 의원실)
(사진제공=김경만 의원실)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소기업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9일 발의했다.

중소기업이 4차산업혁명과 포스트코로나에 대응하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중소기업 육성사업 수혜대상으로‘중소기업자’를 규정하고 있으며, 정부와 지자체는 이들 중소기업자를 대상으로 연구개발(R&D), 금융, 인력, 판로 등 각종 육성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중소기업자 인정범위는 영리기업을 비롯해 협동조합기본법에 따른 협동조합 및 사회적협동조합, 소비자생활협동조합법에 따른 소비자생활협동조합 등의 협동조합이 포함돼 있다.

그러나 정작 중소기업간 협업 플랫폼인 중소기업협동조합법에 따른 ‘중소기업협동조합’은 제외됐다.

최근 지자체에서는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장점을 활용하여 지역경제 활성화를 추진하고자 중소기업협동조합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중소기업협동조합’을 지원하기 위해 나서는 추세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중소기업기본법 개정안은 중소기업자의 범위에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제3조에 따른 협동조합, 사업협동조합, 협동조합연합회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자를 포함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조합원사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협업사업을 활성화하고 중소기업 육성사업 대상의 형평성을 제고할 뿐만 아니라, 정부 및 지자체의 조합 활용을 통한 지원사업 효과 및 효율성을 높이는 등 다양한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

김경만 의원은 “4차산업혁명과 코로나19 위기극복 등 중소기업이 넘어야 할 과제들이 첩첩산중이다”며 “개별기업이 혼자서 해내기 어려운 연구 개발·구매·판매·수출 등 분야에서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적극적으로 조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881,000
    • +0.67%
    • 이더리움
    • 464,000
    • +0.41%
    • 리플
    • 344.2
    • -0.09%
    • 라이트코인
    • 67,750
    • -0.66%
    • 이오스
    • 3,624
    • +0.67%
    • 비트코인 캐시
    • 353,200
    • -2.24%
    • 스텔라루멘
    • 122.8
    • -2.23%
    • 트론
    • 25.33
    • +4.32%
    • 에이다
    • 169.3
    • -2.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3,300
    • -1.42%
    • 대시
    • 114,000
    • -1.72%
    • 이더리움 클래식
    • 8,290
    • -2.18%
    • 74.42
    • +1.03%
    • 제트캐시
    • 108,700
    • -3.46%
    • 비체인
    • 25.11
    • -7.31%
    • 웨이브
    • 2,327
    • +9.6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8.3
    • -0.53%
    • 비트코인 골드
    • 12,650
    • +1.36%
    • 퀀텀
    • 3,365
    • +4.3%
    • 오미세고
    • 2,071
    • +8.2%
    • 체인링크
    • 16,300
    • +1.81%
    • 질리카
    • 28.61
    • -4.28%
    • 어거
    • 24,680
    • +4.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