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인사담당자 84% “지원자 거짓말, 다 보여요”

입력 2020-07-09 08:43

(사진제공=사람인)
(사진제공=사람인)

채용 전형에서 경험을 과장하거나 거짓말하는 지원자가 종종 있다. 기업들은 그런 지원자를 파악하고 있다며, 평가에도 이를 반영하고 있다고 짚었다.

9일 사람인이 기업ㅇ 927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중 지원자의 거짓말’에 대해 조사한 결과, 83.8%가 지원자의 거짓말을 판단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구직자의 거짓말은 채용 시 평가에 영향을 미쳤다. 지원자의 거짓말을 인지한 경우, 불이익을 준다는 기업이 97.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답변은 2.4%에 불과했다.

실제 이들 기업 중 73.6%은 지원자가 거짓말하는 것으로 판단돼 탈락시킨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자의 거짓말이 가장 잘 드러나는 전형으로는 ‘실무면접’(65.5%)이 꼽혔다. 이어 ‘인성면접’(17.2%), ‘서류전형’(14.8%), ‘인적성 검사’(2.4%) 등이다.

면접 진행 중 구직자가 거짓말을 한다고 판단하는 경우는 ‘답변의 근거가 불충분할 때’(46.3%, 복수응답)가 1위에 올랐다. 또한 ‘답변에 일관성이 없을 때’(42.9%), ‘추가 질문에 당황할 때’(32%), ‘대답이 상투적이고 외운 것 같을 때’(29%), ‘목소리가 떨리고 말을 얼버무릴 때’(15.4%), ‘면접관과 눈을 못 마주치고 있을 때’(11.8%) 순이다.

인담자들은 이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보다 구체적으로 추가 질문’(78.6%)을 선택했다. 또, ‘평판조회 등 추후에 확인한다’(18.5%), ‘압박질문으로 반응을 본다’(14.2%), ‘직접 거짓말이 아닌지 물어본다’(5.7%) 등의 방법으로 구직자 답변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764,000
    • -0.7%
    • 이더리움
    • 450,500
    • -3.12%
    • 리플
    • 348.8
    • -2.13%
    • 라이트코인
    • 67,650
    • -2.8%
    • 이오스
    • 3,562
    • -2.06%
    • 비트코인 캐시
    • 357,800
    • -1.97%
    • 스텔라루멘
    • 121.6
    • -2.88%
    • 트론
    • 23.57
    • -1.13%
    • 에이다
    • 164.5
    • -3.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8,300
    • -3.32%
    • 대시
    • 114,500
    • -2.64%
    • 이더리움 클래식
    • 8,160
    • -2.51%
    • 75.03
    • +3.86%
    • 제트캐시
    • 112,500
    • -0.71%
    • 비체인
    • 22.22
    • -4.47%
    • 웨이브
    • 2,119
    • +4.9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1
    • -1.93%
    • 비트코인 골드
    • 12,390
    • -2.21%
    • 퀀텀
    • 3,136
    • -3.48%
    • 오미세고
    • 1,859
    • -2.05%
    • 체인링크
    • 11,950
    • -0.33%
    • 질리카
    • 25.99
    • +9.66%
    • 어거
    • 23,160
    • -4.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