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시장 흔드는 사이버 파워 ‘부동산 카페’… 누구냐 넌?

입력 2020-07-09 06:50

본 기사는 (2020-07-08 17:00)에 Channel5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정보 공유에서 집단행동까지 영향력 확대…투기 조장 등 문제도 많아

"전문가들도 헷갈려하는 대책들을 쏟아내놓고 나 몰라라 하는 정부 말을 믿을 수 없으니 스스로 공부해야죠. 지금이라도 내 집 마련하고, 내 재산 지키려면 나서야 합니다. "

정부 규제로 부동산 시장이 여느 때보다 혼란스럽다. 집값은 오르고 있으나 집을 사야하는 사람도 팔아야 하는 사람도 의사 결정을 내리기가 어렵다고 말한다. 손을 꼽기도 어려울 정도로 수많은 규제가 한꺼번에 쏟아진 데다, 적용 범위나 시점 등이 모호한 내용도 많아서다. 결국 이들이 향한 곳은 온라인 커뮤니티다.

◇온라인 '부동산 카페' 8만개 달해…정부 대책 분석 교류 등 영향력 커져

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부동산 관련 커뮤니티 방문자 숫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대표적인 온라인 부동산 카페로 꼽히는 '부동산스터디'의 일간 방문자 수는 8일 500만명을 돌파했다.

부동산스터디는 회원 수만 111만9398명에 달하는 초대형 온라인 커뮤니티로, 매물 정보 공유보다 부동산 정책이나 시장 현황 등의 정보가 주로 공유되고 있다. 때문에 정부의 부동산 대책 발표 등 시장에 이슈가 있을 때마다 회원 수가 크게 늘거나 게시글 수와 댓글, 조회 수 등이 급증하기도 한다.

실제 지난 6·17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이후 2주간 부동산스터디 카페의 게시글은 4만1874건, 조회수는 448만5574건에 달하는 등 게시글과 조회수 모두 평소보다 2배 이상 늘었다. 이후에도 대책과 관련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방문자 수는 이전 기록을 경신하며 꾸준히 늘고 있다.

온라인 카페 한 이용자는 "중개업소에서 얻을 수 있는 정보는 제한적이지만 카페에서는 조금 더 빠르고 직접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다"면서 "요즘처럼 뭐가 뭔지 알기도 어려운 대책들이 쏟아지면 바로 대책 내용과 분석까지 정리돼 올라오기 때문에 많이 이용한다"고 말했다.

부동산스터디 뿐 아니라 현재 주요 포털사이트의 부동산 관련 카페는 8만개에 달할 정도로 활성화되고 있다. 네이버에만 7만 개가 넘는 카페가 운영되고 있으며 다음은 4700개로 집계된다.

◇최근 집회 주도 등 시장 좌지우지…'투기 조장ㆍ가격 담합' 등 부정적 영향도

최근 들어선 다른 양상도 펼쳐지고 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활동에서도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 있는 것이다. 8일 오후 네이버 등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는 '소급위헌 적폐정부'라는 실시간 검색어가 올라왔다. 정부가 지난 달 발표한 6·17 대책에 반발한 한 부동산 카페에서 항의성 검색어를 올린데 따른 것이다.

▲네이버 부동산 관련 카페 검색 결과.  (네이버 캡처)
▲네이버 부동산 관련 카페 검색 결과. (네이버 캡처)

이들은 6·17 대책으로 피해를 보게 된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지난 달 24일 만들어졌는데 카페 개설 보름 만에 회원 수가 9000명에 달할 정도다. 이들은 정부의 잘못된 대책으로 인한 피해를 막기 위해 실제 행동에 나서는 것을 목표로 그간 '6·17 소급위헌' '김현미장관 거짓말' '6·17 헌법13조2항' '6·17 신도림역집회' '서민피눈물' '문재인 지지철회' 등의 실검 올리기 운동과 함께, 지난 4~5일엔 서울 신도림역 인근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다.

서진형 경인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정부가 직접 사유 재산에 대한 과도한 간섭에 나서는 것은 반발을 불러올 수밖에 없으며, 이를 인터넷이란 공간을 활용해 정보를 나누고 행동에 나서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부정적인 영향도 간과할 수 없다는 지적도 많다. 온라인 커뮤니티의 권력은 '정보력'에서 출발하는데 수천 명, 수만 명이 모여 실시간 매물과 투자 정보를 공유하는 부동산 커뮤니티에 쌓인 그간 정보량은 이미 민간 싱크탱크 역할을 하기에 충분하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를 이용해 투기를 조장하거나 의도를 갖고 시장을 왜곡하는 경우다. 정부가 단속에 나선다고는 하지만 이를 찾아내기도 어렵다.

안명숙 우리은행 부동산투자지원센터 부장은 "불특정 다수의 정보 공유 과정에 이뤄지는 정보 왜곡이나 가격 담합 등의 행위 자체를 규제하기는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규제의 범위도 불명확하지만 규제 자체에 부정적인 의견도 존재한다. 표현의 자유 등을 제한할 수 있다는 지적에서다.

익명을 요구한 한 부동산 카페 운영자는 "온라인 상의 정보 교류를 과도하게 규제할 경우 건전한 정보 교류가 위축시킬 수 있다"며 "자정 능력이 갖춰지고 있는 만큼 시장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24,000
    • +0.91%
    • 이더리움
    • 462,900
    • +0.52%
    • 리플
    • 344.8
    • +0.82%
    • 라이트코인
    • 68,200
    • +1.26%
    • 이오스
    • 3,779
    • +6.12%
    • 비트코인 캐시
    • 353,500
    • +0.11%
    • 스텔라루멘
    • 123.8
    • -0.8%
    • 트론
    • 25.07
    • +3.55%
    • 에이다
    • 168.7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1,200
    • -0.08%
    • 대시
    • 112,600
    • -3.84%
    • 이더리움 클래식
    • 8,290
    • +0.67%
    • 74.19
    • -1.37%
    • 제트캐시
    • 105,600
    • -3.21%
    • 비체인
    • 25.02
    • -4.36%
    • 웨이브
    • 2,309
    • -0.1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35.4
    • +5.97%
    • 비트코인 골드
    • 12,800
    • +3.48%
    • 퀀텀
    • 3,429
    • +7.02%
    • 오미세고
    • 2,074
    • +6.91%
    • 체인링크
    • 15,580
    • -7.37%
    • 질리카
    • 29.28
    • +0.48%
    • 어거
    • 24,970
    • +3.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