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거리가게 허가제’ 전 자치구 확대…시민 보행권 회복

입력 2020-07-07 11:15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거리가게 시범사업.  (출처=서울시)
▲종로구(흥인지문~동묘앞역) 거리가게 시범사업. (출처=서울시)

서울시는 거리가게(노점) 허가제를 서울 전역으로 확대 도입한다고 7일 밝혔다.

서울시는 지난해부터 광역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거리가게 허가제를 시행 중이다.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 일정 요건을 갖춘 거리가게에 정식으로 도로점용 허가를 내주고 운영자는 점용료 납부해 안정적으로 영업할 수 있다. 서울시는 거리가게 허가제를 전 자치구로 확대해 제도권 내에서 안정적으로 운영하게 하고 시민 보행권을 회복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이달 말 약 40년간 정비작업이 정체된 흥인지문~동묘앞 역 1.2km 구간, 거리가게 약 100곳을 대상으로 거리가게 특별 정비 시범사업을 준공한다.

앞서 서울시는 5월 관악구 신림역 일대 거리가게 21곳 판매대를 교체하고 보도와 조경을 정비하는 등 보행환경을 개선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영등포역 앞 영중로를 정비해 50년간 숙원 사업을 완료하기도 했다.

현재 중랑구 태릉시장, 동대문구 청량리청과물시장 등 시범사업도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는 시범사업과 별개인 청량리역 일대 외 4곳의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도 지난해 말 완료했다.

서울시는 2020년 거리가게 허가제 사업인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일대 △은평구 연신내 연서시장 일대 △송파구 새마을시장 일대와 소단위 사업(2개 사업)이 올해 완료되면 거리가게 허가제 정책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거리가게 상인, 시민이 함께 공존의 가치를 실현해 모범적인 상생 모델로 거듭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929,000
    • +1.21%
    • 이더리움
    • 513,500
    • +3.36%
    • 리플
    • 350
    • +1.33%
    • 라이트코인
    • 67,250
    • +1.43%
    • 이오스
    • 3,935
    • +7.51%
    • 비트코인 캐시
    • 347,200
    • +1.14%
    • 스텔라루멘
    • 122
    • +3.04%
    • 트론
    • 28.1
    • +2.93%
    • 에이다
    • 160.8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1,500
    • +1.04%
    • 대시
    • 109,300
    • +1.3%
    • 이더리움 클래식
    • 8,295
    • +2.03%
    • 72.83
    • +0.75%
    • 제트캐시
    • 99,850
    • -0.35%
    • 비체인
    • 23.59
    • +0%
    • 웨이브
    • 3,769
    • +1.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5.8
    • +3.59%
    • 비트코인 골드
    • 12,980
    • +1.96%
    • 퀀텀
    • 3,768
    • +11.55%
    • 오미세고
    • 2,340
    • +7.93%
    • 체인링크
    • 19,640
    • -4.01%
    • 질리카
    • 29.78
    • +1.09%
    • 어거
    • 25,390
    • +3.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