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의 휴대폰에도 스토리가 있나요” 삼성, 레트로 감성 영상 공개

입력 2020-07-06 10:45
‘뉴레트로: 별세계 갬성’ 유튜브서 인기… 추억 속 히트제품 통해 복고 감성 전달

(삼성전자 유튜브 영상 캡쳐)
(삼성전자 유튜브 영상 캡쳐)
#한 달 전 아버지를 하늘나라에 보낸 익현 씨는 전화를 받지 못한다는 걸 알면서도, 아버지께 전화를 거는 버릇이 생겼다. 그러다 어느 날 아버지 전화벨이 어느 날 울리지 않았다. 아버지 유품인 전화가기 고장이 난 것. 익현 씨는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찾았지만, 구형 핸드폰의 부품은 구하기 어려웠다. 그러나 서비스센터 직원이 단종된 부품 수급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휴대폰을 수리한다.

삼성전자가 향수와 복고 정서를 바탕으로 일반 대중, 소비자와 돈독한 연대감을 쌓는 추억 소환 프로젝트 시리즈를 연재해 주목받고 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3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오래된 핸드폰을 고집하는 한 사람의 특별한 이유’란 제목의 영상을 개재했다.

‘뉴레트로: 별세계 갬성’ 시리즈 두 번째로 제작된 이번 영상은 돌아가신 아버지 유품인 구형 애니콜 핸드폰의 수리를 의뢰한 고객, 단종된 부품 수급과 수리를 위해 노력한 서비스센터 직원의 실제 사연을 통해 단순히 기기 수리가 아닌 고객의 오랜 추억을 다시 연결한 의미를 담았다.

이 밖에 휴대폰에 담겨있는 시민들의 다양한 추억들을 바탕으로한 감동 스토리를 엮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휴대폰으로 남긴 다양한 추억들, 소중한 사람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 등 휴대폰에 담겨있는 시민들의 다양한 추억 사연들을 통해 오늘 내가 휴대폰에 남기고 있는 추억들을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하는 영상”이라고 말했다.

특히 유튜브 채널 90만 구독자를 보유한 더빙 전문 크리에이터 ‘유준호’의 목소리와 함께한 모션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흡입력을 높였다.

삼성전자는 지난달부터 ‘뉴레트로:별세계 갬성’ 시리즈를 월 1회 삼성 뉴스룸 유튜브 채널에 공개하고 있다.

‘뉴레트로:별세계 갬성’ 시리즈는 복고(Retro)를 새롭게(New) 즐기는 뉴트로 트렌드에 맞춰 역사 속 추억의 히트 제품을 바탕으로 삼성전자 50년 역사와 첨단 기술을 연결하고자 기획됐다.

시리즈 첫 스타트는 1975년에 생산돼 한국 TV 산업사에 한 획을 그은 삼성 이코노TV 관련 영상이었다.

해당 영상에선 이코노TV를 일산 호수공원 한 가운데 두고 지나가는 시민들의 세대별 반응을 살핀다. 가던 길을 멈추고 이코노TV를 반갑게 보던 중년 남성은 “마루에 갖다 놓고 사람들과 삥 둘러 앉아 박수도 치며 함께 TV를 봤다”며 “몇 시간씩 앉아 놀다 들어가 어머니께 혼나던 기억이 생상하다”고 회상했다.

젊은 세대들은 생소하지만, 신기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한 20대 남성은 “엄마, 아빠 세대가 이런 세대를 살았다는 것이 신기하다”고 말했다.

후속편에선 옛날 혼수가전, 80년대를 풍미한 이동식 카세트 플레이어 ‘마이마이’ 등이 나올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공기업·준정부기관 42개 축소…경평 재무성과 비중 2배 확대
  • 카카오,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철회…‘60여 일간 진통’ 끝났다
  • “3000명 부족한데”…K배터리 인재 해외유출 속수무책
  • 한국인은 음주 민족?···롯데멤버스 설문, “성인 절반, 술자리 좋아요”
  • 비트코인 추가 하락 예고…“거래소 물량 급증 매도세 심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8.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05,000
    • +0.16%
    • 이더리움
    • 2,507,000
    • +1.5%
    • 비트코인 캐시
    • 181,700
    • +0.5%
    • 리플
    • 506.3
    • +0.98%
    • 위믹스
    • 3,501
    • +2.07%
    • 에이다
    • 723.7
    • +0.35%
    • 이오스
    • 1,927
    • -7.09%
    • 트론
    • 91.82
    • -0.97%
    • 스텔라루멘
    • 162.5
    • +0.2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950
    • -0.49%
    • 체인링크
    • 10,950
    • -0.73%
    • 샌드박스
    • 1,653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