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中 굴착기 시장 역대 최대…두산ㆍ현대 수주 총력전

입력 2020-07-06 15:46

두산 장비 운용 컨설팅 등 밀착형 서비스 진행…현대건설기계는 온라인 활용

▲두산인프라코어는 4~5월 고객 맞춤 지원 프로그램 ‘두산케어’로 봄철 장비 점검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4~5월 고객 맞춤 지원 프로그램 ‘두산케어’로 봄철 장비 점검 캠페인을 진행했다. (사진제공=두산인프라코어)

중국 굴착기 내수 판매량이 올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졌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약해지자 현지 당국이 인프라 투자에 열을 올린 데 따른 영향이다.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는 온라인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굴착기 수주에 전력투구한다는 계획이다.

6일 중국 방정증권 등에 따르면 올해 중국 굴착기 내수 판매량은 전년 대비 15.5% 상승한 24만1486대에 달할 전망이다. 지난해(20만9077대) 달성했던 신기록을 1년 만에 경신하는 것이다.

올해 초만 하더라도 판매량 상승세는 불투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중국 인프라 시장은 타격을 맞았기 때문이다. 감염병 확산을 우려해 진행 중이던 건설 공사도 중단됐었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올해 1~2월 중국 굴착기 판매량은 1만4667대로, 작년 같은 기간(2만7429대)보다 약 47% 감소했다.

중국 굴착기 시장의 부진은 예상보다 오래가지 않았다. 코로나19 확산세 감소로 현지 건설 시장이 살아난 것이다. 실제 5월 중국 굴착기 판매량은 2만951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77% 성장했다.

굴착기 판매량은 당분간 상승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중국은 5월에 열린 전국인민대표회의에서 인프라 구축에 약 6조 위안(약 1018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 현대건설기계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중국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한다.

두산인프로코어가 특히 적극적이다. 4~5월 중국에서 온라인을 통해 봄철 장비 점검 캠페인 ‘두산케어’를 진행했다.

두산케어는 장비 전문가들이 직접 고객 현장을 방문해 장비 운용 컨설팅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캠페인에 앞서 중국 직원을 대상으로 서비스 역량 향상을 위한 온라인 라이브 교육도 진행했다.

밀착형 서비스로 두산인프라코어는 5월 중국에서 현지 진출 해외기업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2166대)을 기록했다. 5월까지 누적 판매량(9408대)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 가까이 늘었다.

현대건설기계도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대건설기계의 5월 중국 건설기계 판매량은 작년(640대) 같은 기간보다 44% 이상 늘어난 923대를 기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0,576,000
    • -3.05%
    • 이더리움
    • 647,000
    • -1.97%
    • 리플
    • 676.4
    • -5.01%
    • 라이트코인
    • 93,600
    • -2.9%
    • 이오스
    • 3,305
    • -6.77%
    • 비트코인 캐시
    • 316,600
    • -6.55%
    • 스텔라루멘
    • 199.5
    • -6.86%
    • 트론
    • 33.48
    • -5.8%
    • 에이다
    • 170.8
    • -7.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800
    • -5.73%
    • 대시
    • 112,100
    • -9.16%
    • 이더리움 클래식
    • 6,815
    • -8.71%
    • 203.6
    • -1.64%
    • 제트캐시
    • 82,200
    • -5.79%
    • 비체인
    • 16.26
    • -6.12%
    • 웨이브
    • 7,440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57.9
    • -4.41%
    • 비트코인 골드
    • 9,860
    • -4.09%
    • 퀀텀
    • 2,987
    • -6.25%
    • 오미세고
    • 4,044
    • -4.58%
    • 체인링크
    • 14,620
    • -5.62%
    • 질리카
    • 31.23
    • -1.33%
    • 어거
    • 16,710
    • -1.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