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베스트&워스트] 범양건영, 이낙연 당대표 출마에 50%↑

입력 2020-07-06 08:00

▲지난주(6월 29일~7월 3일) 유가증권시장 급등락 종목. (자료=에프앤가이드)
▲지난주(6월 29일~7월 3일) 유가증권시장 급등락 종목. (자료=에프앤가이드)

지난주(6월 29일~7월 3일) 코스피 지수는 전주 대비 17.62포인트 상승한 2152.41에 마감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25일 2% 가까이 하락하며 2100선이 깨지기도 했다가 뉴욕증시 강세에 반등하는 흐름이 이어졌다. 개인과 기관이 각각 1171억 원, 3617억 원어치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4720억 원어치 팔아치웠다.

◇‘이낙연 테마주’ 범양건영 50%↑ =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 기간 코스피시장에서 주가가 가장 많이 오른 종목은 범양건영이다. 범양건영은 지난주 5거래일 내내 오르며 5190원에 마감했다. 이 기간 50.00% 상승률을 보였다.

별다른 호재 공시가 없는데도 이처럼 급등한 데에는 ‘이낙연 테마주’로 묶인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유력 대선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7일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8월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기대감에 매수세가 몰린 것으로 보인다. 범양건영은 회사 대표가 이낙연 의원과 서울대 동문이라는 이유로 이낙연 관련주로 분류되고 있다.

이어 화장품기업인 잇츠한불이 44.94%로 상승률이 높았다. 중국이 한한령(한류금지령)을 해제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면서 중국 소비주들이 일제히 오른 결과다. 이 기간 한국화장품제조(20.89%), 토니모리(19.89%) 등도 상승폭이 컸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1일 중국 여행기업 트립닷컴그룹의 씨트립과 공동으로 ‘슈퍼보스 라이브쇼’를 진행했다. 방송을 통해 국내 호텔 숙박권과 관광 상품에 대한 할인 판매에 나선 것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한한령이 사실상 해제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공사는 이번 관광상품 판촉이 한한령 해제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이외에도 체시스(43.29%), 서연(29.39%), SG충방(28.88%), 부국철강(25.21%), 조비(25.00%), 대성산업(22.55%) 등이 지난 한 주 동안 높은 주가 상승률을 보였다.

◇경영진 위법 행위…한국프랜지 ‘급락’ = 한국프랜지는 외국산 저가 부품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막대한 차익을 챙긴 경영진과 위장계열사 대표들이 실형 선고를 받았다는 소식에 지난주 18.58% 하락률을 기록했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가 수년간 이어온 보툴리눔 균주 분쟁이 6일 판가름이 날 것을 앞두고 대웅(-17.84%), 대웅제약(-10.04%)은 지난주 주가 낙폭이 컸다.

업계에 따르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6일(현지시간) 메디톡스와 대웅제약 사이 보툴리눔 균주 분쟁에 대한 예비판결을 내릴 예정이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보툴리눔 균주와 제조공정을 담은 기술문서 등을 훔쳐 갔다고 보고 지난해 1월 미국 ITC에 영업상 비밀침해 혐의로 공식 제소했다. 보툴리눔 균주는 이른바 '보톡스'로 불리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의 원료다. 메디톡스는 '메디톡신', 대웅제약은 '나보타'라는 각각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보유하고 있다.

최종 판결은 오는 11월 초로 예정돼 있지만, 예비 판결에서 누가 먼저 승기를 잡을지가 업계의 최대 관심사다. 통상 ITC는 한번 내린 결정을 번복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지기 때문이다.

이외에도 동화약품(-11.47%), 코리아써키트(-11.31%), 조선선재(-11.06%), 제일약품(-10.96%) 등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59,000
    • -0.06%
    • 이더리움
    • 462,500
    • -0.58%
    • 리플
    • 352.5
    • -4.08%
    • 라이트코인
    • 68,600
    • -0.22%
    • 이오스
    • 3,593
    • -0.72%
    • 비트코인 캐시
    • 343,500
    • -1.52%
    • 스텔라루멘
    • 128.3
    • +0.63%
    • 트론
    • 24.08
    • +0.63%
    • 에이다
    • 168.2
    • +3.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0,700
    • -0.51%
    • 대시
    • 102,900
    • -1.44%
    • 이더리움 클래식
    • 8,430
    • -1.52%
    • 65.89
    • -0.06%
    • 제트캐시
    • 102,600
    • +4.48%
    • 비체인
    • 22.2
    • +7.09%
    • 웨이브
    • 1,923
    • -1.49%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5.3
    • +1.5%
    • 비트코인 골드
    • 12,520
    • +0.32%
    • 퀀텀
    • 3,276
    • -1.5%
    • 오미세고
    • 1,882
    • -0.16%
    • 체인링크
    • 11,210
    • +2%
    • 질리카
    • 21.66
    • +2.03%
    • 어거
    • 23,880
    • -5.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