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손태승 우리금융회장 "포스트코로나 새로운 기회, 능동적 대응 중요"

입력 2020-07-05 10:20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에서

▲손태승(사진)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3일 본점 시너지홀에서 ‘2020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사진)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3일 본점 시너지홀에서 ‘2020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 (우리금융그룹)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3일 우리은행 본점 시너지홀에서 언택트 방식으로 ‘2020 하반기 경영전략 워크숍’을 개최했다. 손태승 회장은 그룹사 임직원들에게 “코로나로 인한 세상의 변화는 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워크숍에서 “고객은 물론 기업이나 직원들도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새로운 변화를 겪고 있다”며 “코로나로 인해 예상되는 건전성 악화 등 다양한 리스크에 대한 대응도 매우 중요하지만, 언택트와 같은 세상의 변화는 기업들에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금융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적극적으로 고려해 이번 워크숍을 온·오프라인 연계 방식으로 간소화해 진행했다. 손 회장 및 자회사 CEO 등 50명의 그룹사 주요 임원은 오프라인으로 참석하고, 본부장급 등 다른 참석 대상 직원은 비공개 유튜브 방송을 통해 비대면 채널로 참여했다.

손 회장은 ‘같은 곳을 향합니다. 그래서 우리입니다’라는 모토 아래 전 그룹사가 힘을 모아 경영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또한, 그룹의 하반기 핵심 대응전략으로 △포스트 코로나 대응 △고객중심 경영 강화 △디지털 혁신 △경영효율화 △그룹 확장 및 시너지 등을 임직원들에게 주문했다.

손 회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나 비대면 트렌드가 강화될수록 오히려 고객을 향한 진정성을 통해 그룹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여가야 한다”며 각 자회사가 고객가치 혁신을 강화하고 임직원들의 마음가짐도 새롭게 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우리금융은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우리금융 생명의 숲’ 조성사업을 지속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이날 행사를 간소화하고 절감된 비용을 뜻깊게 활용하기 위해 안성시에 소재한 초등학교 인근의 숲을 조성하는 사업에 1억 원을 기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301,000
    • +0.2%
    • 이더리움
    • 463,500
    • +1.55%
    • 리플
    • 356.8
    • -2.62%
    • 라이트코인
    • 68,450
    • -0.8%
    • 이오스
    • 3,607
    • +0.33%
    • 비트코인 캐시
    • 343,000
    • -2%
    • 스텔라루멘
    • 130.7
    • +5.32%
    • 트론
    • 24.22
    • +3.24%
    • 에이다
    • 169.8
    • +5.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7,400
    • -1.36%
    • 대시
    • 103,500
    • +0.1%
    • 이더리움 클래식
    • 8,480
    • -0.12%
    • 65.45
    • -0.98%
    • 제트캐시
    • 100,900
    • +3.17%
    • 비체인
    • 22.24
    • +13.07%
    • 웨이브
    • 1,946
    • -2.5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0.9
    • +4.82%
    • 비트코인 골드
    • 12,510
    • -2.19%
    • 퀀텀
    • 3,390
    • +9.35%
    • 오미세고
    • 1,891
    • +1.56%
    • 체인링크
    • 11,710
    • +7.43%
    • 질리카
    • 21.98
    • +5.98%
    • 어거
    • 24,000
    • -1.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