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달아오른 5G 폰 경쟁…날카로워진 ‘화웨이·애플’ 공세

입력 2020-07-05 10:03

SA “올해 화웨이·내년 애플, 5G폰 시장 1위” 예상

(출처=삼성전자 웹사이트)
(출처=삼성전자 웹사이트)

올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5G 스마트폰 시장 경쟁이 더 심화될 전망이다. 화웨이에 이어 애플이 참전하면서 삼성전자가 주도해온 5G 폰 시장의 변화가 불가피해 보인다.

5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올해 5G 스마트폰 시장규모는 2억3440만 대로 예상된다. 이는 전체 스마트폰 시장의 15% 수준으로, 지난해보다는 10배 이상 커진 규모다.

지난해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화웨이(32.7%), 삼성전자(36%) 순이었다.

올해 화웨이는 자국 시장을 등에 업고 삼성전자와의 점유율 차이를 더 크게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 SA는 올해 화웨이가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27.3%로 1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하반기 5G 폰을 새롭게 내놓는 애플이 점유율 21.4%로 2위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17.8%로 예상됐다.

내년 5G 폰 시장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애플이 북미, 서유럽, 일본 등에 5G 고객을 늘려가면서 내년에는 애플이 시장 1위에 오를 것으로 관측된다.

SA는 내년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을 애플(24.2%), 화웨이(22.2%), 삼성전자(15.1%) 순으로 예상했다.

SA는 “미국,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가입자가 많은 인도는 내년에야 5G 주파수 경매를 시작하고, 브라질·인도네시아 등 역시 5G가 본격 도입되려면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여 삼성전자는 당분간 5G 시장에서 3위권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3,629,000
    • +1.08%
    • 이더리움
    • 454,600
    • +1.68%
    • 리플
    • 332.2
    • +0.24%
    • 라이트코인
    • 64,400
    • +0.63%
    • 이오스
    • 3,565
    • +1.13%
    • 비트코인 캐시
    • 334,200
    • +1.21%
    • 스텔라루멘
    • 119.4
    • +1.02%
    • 트론
    • 23.84
    • +1.15%
    • 에이다
    • 160.3
    • -0.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3,400
    • -0.25%
    • 대시
    • 106,800
    • +2.4%
    • 이더리움 클래식
    • 7,915
    • -0.38%
    • 71.2
    • +1.35%
    • 제트캐시
    • 97,450
    • +1.04%
    • 비체인
    • 23.88
    • +2.45%
    • 웨이브
    • 2,534
    • +16.1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7
    • +3.66%
    • 비트코인 골드
    • 12,610
    • +2.35%
    • 퀀텀
    • 3,275
    • +3.34%
    • 오미세고
    • 1,982
    • +1.33%
    • 체인링크
    • 18,330
    • +19.1%
    • 질리카
    • 30.15
    • +0.6%
    • 어거
    • 23,960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