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박상기 “윤석열 ‘조국 낙마’ 언급”…대검 “사실과 달라”

입력 2020-07-02 21:50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 사진)과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와 관련한 수사에 나서면서 “조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는 발언을 했다는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의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사실을 부인하고 나섰다.

뉴스타파는 조 전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해 8월 27일 윤 총장이 박 전 장관과 만나 ‘조국 후보자가 장관이 돼서는 안 된다’는 의미의 발언을 했다고 2일 보도했다.

박 전 장관은 윤 총장이 자신과 만난 자리에서 “어떻게 민정수석이 사기꾼들이나 하는 사모펀드를 할 수 있느냐”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 관련해서 문제가 있다면 그건 곧 조국 전 장관의 문제이기도 하다”는 발언도 있었다고 했다.

박 전 장관은 “윤 총장이 강한 어조로 ‘조국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며 “검찰의 목표는 조 후보자의 낙마였다”고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 대검은 “박 전 장관이 언급한 검찰총장 발언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즉각 반박했다. 대검은 “윤 총장이 장관 인사권자도 아닌 박 전 장관에게 조 전 장관의 낙마를 요구하거나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한 사실은 없다”며 “박 전 장관의 조 전 장관에 대한 선처 요청에 대해 원론적인 답변을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시 만남은 박 전 장관의 요청에 따라 법무부에 대한 사전보고 없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경위를 비공개 면담으로 설명하는 자리였다”며 “직전까지 민정수석으로서 박 전 장관, 윤 총장과 함께 인사 협의를 해왔던 조 전 장관에 대해 불가피하게 수사를 진행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우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4,000,000
    • +1.17%
    • 이더리움
    • 519,500
    • +4.02%
    • 리플
    • 354.2
    • +1.9%
    • 라이트코인
    • 67,950
    • +1.8%
    • 이오스
    • 3,955
    • +7.47%
    • 비트코인 캐시
    • 353,600
    • +2.14%
    • 스텔라루멘
    • 123.6
    • +3.52%
    • 트론
    • 28.69
    • +6.22%
    • 에이다
    • 162.2
    • -1.6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3,100
    • +0.84%
    • 대시
    • 108,5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8,350
    • +2.27%
    • 73.99
    • +1.91%
    • 제트캐시
    • 101,100
    • +0.4%
    • 비체인
    • 23.37
    • +0.21%
    • 웨이브
    • 3,921
    • +9.0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6.5
    • +4.15%
    • 비트코인 골드
    • 13,040
    • +2.03%
    • 퀀텀
    • 3,591
    • +7.9%
    • 오미세고
    • 2,319
    • +9.28%
    • 체인링크
    • 19,490
    • -4.41%
    • 질리카
    • 29.38
    • -0.91%
    • 어거
    • 25,240
    • +2.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