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황해 경자청', '경기 경자청'으로 명칭 변경…평택 포승지구 친환경 미래차 육성

입력 2020-06-30 17:00

제117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 개최…경제자유구역 혁신생태계 기반 마련

'황해 경제자유구역청'이 '경기 경제자유구역청'으로 명칭을 변경한다. 황해 경제자유구역 평택 포승지구는 친환경 미래자동차 육성을 위해 전기장비, 운송장비 등의 연관 분야 산업 유치업종을 추가, 친환경 미래자동차 육성 혁신생태계 기반을 마련했다.

정부는 30일 한국기술센터에서 '제117차 경제자유구역위원회'를 열고 황해 경자청 명칭 변경을 보고하고 3건의 경자구역 개발계획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

황해 경자청은 경기 경자청으로 이름을 바꾼다. 이달 3일 시흥 배곧지구 추가지정을 계기로 다른 경자청 사례와 같이 지역명을 사용해 사업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함이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올해 하반기 관련 조례를 개정할 계획이다.

▲황해 평택 포승(BIX)지구 조감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황해 평택 포승(BIX)지구 조감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위원회는 평택항을 기반으로 구축된 자동차 부품산업을 친환경 미래자동차 연관 분야 산업으로 확대·육성하기 위해 유치업종 추가 등을 승인했다. 특히, 이차전지 및 전기차 제조 관련 업종을 추가해 친환경 미래자동차 육성을 위한 혁신생태계 조성의 토대를 구축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부지조성공사 완료 이후 용지 분양이 지연된 평택포승지구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해 자동차 부품산업과 이차전지 및 전기차 산업 생태계 구축에 중요한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

▲부산진해 웅동지구(1-2단계) 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부산진해 웅동지구(1-2단계) 사업 조감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위원회는 이와 함께 부산항 신항 물동량 증가로 인한 부족한 항만배후단지 물류부지 확보를 위해 부산진해 경자구역의 토지이용계획 변경을 승인했다.

항만배후단지 물류부지는 배후단지 공급한계로 2030년까지 약 804.5만㎡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번 개발계획 변경으로 18.1만㎡ 물류부지를 확보해 숨통을 트이게 됐다.

정부는 확보한 물류부지에 엑세스월드, 동원콜드, 대우로지스틱스 등의 투자기업 유치로 경자구역 활성화 및 물류 증대로 부산항 신항의 동북아 물동량 선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 사업 위치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청주 에어로폴리스 1지구 사업 위치도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충북 경제자유구역의 경우 청주 공항을 기반으로 회전익 항공기(MRO) 및 항공연관분야 산업 중점 육성을 위해 산업시설용지 확대(1227㎡) 및 유치업종 확대 등을 승인했다.

정부 관계자는 "2016년 민간 항공 MRO 투자유치 실패 이후 개발이 다소 지연된 청주 에어로폴리스지구는 개발 촉진 및 투자유치 활성화를 통해 항공기 부품 및 헬기 MRO 생태계 구축에 중요한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40,000
    • -0.06%
    • 이더리움
    • 282,500
    • -0.88%
    • 리플
    • 236.6
    • -0.59%
    • 라이트코인
    • 52,550
    • +0%
    • 이오스
    • 3,080
    • -0.96%
    • 비트코인 캐시
    • 278,000
    • -1.17%
    • 스텔라루멘
    • 108.8
    • -4.31%
    • 트론
    • 21.4
    • -2.9%
    • 에이다
    • 145.8
    • +0.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6,400
    • +0.93%
    • 대시
    • 84,600
    • -1.28%
    • 이더리움 클래식
    • 7,635
    • -1.48%
    • 53.7
    • -2.29%
    • 제트캐시
    • 68,250
    • +3.72%
    • 비체인
    • 21
    • -3.36%
    • 웨이브
    • 1,440
    • +1.9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2
    • +0.23%
    • 비트코인 골드
    • 12,090
    • +4.04%
    • 퀀텀
    • 2,396
    • -0.66%
    • 오미세고
    • 1,805
    • -1.85%
    • 체인링크
    • 7,930
    • +8.93%
    • 질리카
    • 23.41
    • +0.77%
    • 어거
    • 23,030
    • +1.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