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창립 50주년' 반도그룹, 조직개편 단행…"건설·투자 부문 책임경영 강화"

입력 2020-06-30 10:37 수정 2020-06-30 13:21

권홍사 회장 "전문경영인에 책임과 권한 부여할 것"

(반도그룹)
(반도그룹)

올해로 창립 50주년을 맞는 반도건설이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 강화와 사업다각화에 나선다.

반도건설은 건설부문과 투자운용부문 양축으로 그룹을 개편했다고 30일 밝혔다. 건설부문은 반도건설을 시공능력 12위의 건설사로 성장시킨 박현일 대표와 20년간 반도건설에 몸담아온 김용철 대표가 맡는다. 투자운용부문은 최근 영입한 김호균 대표가 총괄한다.

박현일 대표는 초고층 건축·설계 계획분야 박사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건설경영 전문가다. 삼성물산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으로 목동 '트라팰리스', 반포동 '래미안 퍼스티지’, 이촌동 '래미안 첼리투스' 등의 사업을 총괄했다. 2015년 반도건설에 입사해 현재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취임 이후 주택사업 외에도 공공ㆍ토목ㆍ사회간접자본(SOC)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는 등 건설업의 체질 강화와 경쟁력을 한단계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용철 대표는 삼환기업을 거쳐 1999년 반도건설에 입사했다. 부산 온천동 초고층아파트 ‘반도보라스카이뷰’와 세종시 보듬4로 9 일대에 분양한 '세종 반도유보라' 공사를 총괄했다. ‘두바이 유보라 타워’ 등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섭렵한 건설 전문가다. 20년 넘게 근무한 ‘반도맨’으로 직원들에게 덕망 높은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호균 투자운용부문 대표는 영국 웨일즈대 법학 석사와 버밍엄대 경영학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하나은행을 거쳐 금호그룹 전략경영본부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지냈다. 재무·법률 전문가로 기업 리스크 관리와 투자운영 등에 풍부한 경험을 갖고 있다.

반도그룹은 기존 주택사업 외 민간택지 개발, 도시정비, 해외개발사업, 임대주택사업, 레저사업, 신사업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강점인 건설부문에서 영역을 확장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투자운용부문을 통해 신사업 도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은 "조직 개편과 사업부별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해야 한다"며 "전문경영인에게 조직에 대한 책임과 권한을 부여해 독립적으로 전문성을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반도건설은 1970년 하숙집 건축으로 시작해 부산지역 주택사업으로 기반을 쌓았다. 창업자인 권 회장은 기업을 50년간 이끌며 2018년 시공능력 12위의 건설사로 성장시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48,000
    • -0.12%
    • 이더리움
    • 282,500
    • -0.74%
    • 리플
    • 236.1
    • -0.67%
    • 라이트코인
    • 52,350
    • -0.57%
    • 이오스
    • 3,081
    • -0.74%
    • 비트코인 캐시
    • 278,100
    • -0.96%
    • 스텔라루멘
    • 109
    • -3.02%
    • 트론
    • 21.38
    • -1.93%
    • 에이다
    • 147.3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7,300
    • +0.88%
    • 대시
    • 85,200
    • -0.7%
    • 이더리움 클래식
    • 7,620
    • -0.91%
    • 54.5
    • -1.94%
    • 제트캐시
    • 71,100
    • +7.73%
    • 비체인
    • 20.65
    • -3.05%
    • 웨이브
    • 1,428
    • +1.0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2
    • -0.36%
    • 비트코인 골드
    • 11,770
    • -13.01%
    • 퀀텀
    • 2,390
    • -1.24%
    • 오미세고
    • 1,802
    • -1.74%
    • 체인링크
    • 8,170
    • +11.31%
    • 질리카
    • 23.33
    • -0.98%
    • 어거
    • 22,950
    • +1.6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