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무너진 공식:재정의 시대③-3] 모든 길은 ‘랜선’으로 통한다

입력 2020-06-15 17:55

[코로나 이펙트③] 미국인 70% “극장 문 열어도 집에서 영화”…안방서 운동·콘서트·박물관 다 즐긴다

▲5월 2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사람들이 에미리트 몰의 영화 상영판을 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5월 2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사람들이 에미리트 몰의 영화 상영판을 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폐쇄된 영화관이 다시 문을 열더라도 미국인의 70%가 집에서 영화를 보겠다고 했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스포츠·이벤트 분석업체인 퍼포먼스리서치가 지난달 중순 1000여 명의 미국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0%는 신작 영화가 영화관과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동시에 개봉할 경우 자택에서 보는 쪽을 택한다고 했다. “영화관에서의 신작 관람을 더 선호한다”는 응답은 13%에 그쳤고, 나머지 17%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두 달 넘게 자택대피 명령이 내려진 이후 많은 미국인이 집에서 혼자 노는 게 더 편해진 것이라고 마켓워치는 평가했다.

전 세계에서 맹위를 떨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 세계 ‘집콕(집에 콕 박혀 있다는 뜻의 신조어)족’이 늘어나고 있다. 그리고 이들 사이에서 ‘홈테인먼트(홈+엔터테인먼트)’, ‘홈쿡(홈+쿠킹)’, ‘홈술’ 등 집에서 먹고 마시고 즐기는 문화가 확산하는 추세다. 코로나19 대유행과 그에 따른 봉쇄 조치 등으로 외부 활동이 어려워진 영향이다. 그리고 언제 개발될지 모르는 백신과 치료제가 등장할 때까지 전염병과 공생해야만 하는 상황인 만큼 이러한 문화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집콕 붐은 최근 기업들의 실적에 고스란히 나타났다. 넷플릭스는 1분기 매출이 28% 증가했고, 전 세계 유료회원 수도 작년 말 대비 1577만 명 증가했다.

스피닝 자전거, 런닝머신 등 실내 운동기구를 판매하는 홈 트레이닝 기구 전문업체 펠로톤은 올 1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급증했다.

게임업계도 코로나19 호재를 누린 대표적 업종 중 하나다. 통계분석업체 닐슨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프랑스·영국 게임 이용자들의 평균 게임 시간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비해 각각 45%, 38%, 29% 늘었다.

인터넷을 통한 ‘랜선 문화 생활’도 또 하나의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았다. 집콕 족들은 안방에서 유명 박물관에 방문해 다양한 예술작품을 즐기는가 하면, 좋아하는 가수의 콘서트를 관람하기도 한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박물관으로 꼽히는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이 내놓은 가상현실(VR) 투어 프로그램이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지난 3월 12일부터 5월 22일까지 루브르박물관 홈페이지 방문자 수는 1500만 명이 넘었다. 이는 작년 한 해 동안 루브르박물관을 찾은 전체 관람객(1400만 명)보다 많은 수치다.

▲보스턴 레드삭스의 오르간 연주자인 조시 칸토르가 4월 메사추세츠 캠브리지에 있는 자택에서 오르간을 연주하고 있다. 캠브리지/AP뉴시스
▲보스턴 레드삭스의 오르간 연주자인 조시 칸토르가 4월 메사추세츠 캠브리지에 있는 자택에서 오르간을 연주하고 있다. 캠브리지/AP뉴시스
지난 4월에는 세계 곳곳의 가수들이 자신의 자택에서 촬영한 라이브 공연과 함께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온라인 자선 콘서트 ‘원 월드: 투게더 앳 홈’이 열리기도 했다. 무려 8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콘서트에는 엘튼 존, 스티비 원더, 테일러 스위프트, 카밀라 카베요, 셀린 디옹, 빌리 아일리시, 찰리 푸스, 션 멘데스, 존 레전드, 베키 지, 제니퍼 로페즈, 리조, 샘 스미스 등 60팀 이상의 가수가 동참했다.

집콕 족의 증가에 따라 영화관이 아닌 온라인에서 개봉하는 영화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영화 전문 매체 스크린랜트는 극장이 아닌 집에서 영화 관람을 선호한다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 영화관을 건너뛰고 온라인으로 직행하는 영화가 더 많이 나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앞서 유니버설의 애니메이션 ‘트롤 월드투어’는 지난 4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영화관 상영을 포기하고 온라인에 출시했는데, 개봉 3주 만에 1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소닉픽처스는 지난달 톰 팽크스 주연의 ‘그레이하운드’를 극장 개봉 없이 애플TV플러스(애플TV+)를 통해 출시하기로 했으며, 월트디즈니도 영화 ‘아르테미스 파울’을 스트리밍 서비스인 ‘디즈니 플러스’(디즈니+)에서 개봉키로 했다.

레스토랑과 주점으로 향하던 발길도 이제는 각자의 집으로 향하는 추세다. 코로나19로 인한 셧다운이 끝난다 해도 한동안 사람들은 레스토랑 대신 자택 주방을 이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 일간 폴리티코는 유럽이 그들의 외식 문화와 야외 카페 문화로 돌아오지 않는 일은 상상하기 어렵지만, 중국의 경험은 제재가 끝났을 때도 사람들이 외식으로 돌아가길 주저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소비자들이 외식을 원할지라도 단골 식당이 문을 닫을 수도 있어서다. 유럽 비영리 단체인 호트렉(HOTREC)의 이사회 멤버인 아드리안 커민스는 자신이 살고 있는 아일랜드에서 40~50%의 레스토랑이 다시 문을 열지 못할 수도 있을 것으로 추측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22,000
    • +0.76%
    • 이더리움
    • 288,000
    • +1.77%
    • 리플
    • 240.1
    • +1.87%
    • 라이트코인
    • 53,050
    • +1.14%
    • 이오스
    • 3,111
    • +1.1%
    • 비트코인 캐시
    • 279,800
    • +0.65%
    • 스텔라루멘
    • 110.7
    • +1.65%
    • 트론
    • 21.45
    • +0.66%
    • 에이다
    • 157.1
    • +7.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300
    • +0.37%
    • 대시
    • 87,250
    • +2.65%
    • 이더리움 클래식
    • 7,660
    • +0.79%
    • 55.41
    • +2.57%
    • 제트캐시
    • 73,650
    • +5.21%
    • 비체인
    • 23.19
    • +11.01%
    • 웨이브
    • 1,421
    • -0.7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28.8
    • +8.73%
    • 비트코인 골드
    • 11,320
    • -1.91%
    • 퀀텀
    • 2,530
    • +6.08%
    • 오미세고
    • 1,837
    • +1.49%
    • 체인링크
    • 8,845
    • +10.91%
    • 질리카
    • 23.82
    • +2.67%
    • 어거
    • 23,040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