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뉴욕증시, 미 고용지표 예상 밖 호조에 급등…다우 3.15%↑

입력 2020-06-06 07:00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5일(현지시간) 미 고용지표의 예상 밖 호조에 따라 급등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829.16포인트(3.15%) 상승한 2만7110.98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전장 대비 81.58포인트(2.62%) 오른 3193.9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98.27포인트(2.06%) 오른 9814.08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다우지수는 장중 1000포인트 이상 뛰었으며, 나스닥은 장중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날 발표된 미 고용지표가 의외로 호조를 나타내면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지난달 미국의 일자리가 깜짝 증가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5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시장 예상(833명 감소)과 달리, 250만9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실업률은 13.3%로, 전월(14.7%) 대비 하락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들의 예상치일 19.5%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노동시장 참가율 역시 전월 대비 0.5% 포인트 오른 60.7%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해 타격을 입은 미 고용시장이 예상보다 빨리 회복되고 있는 모습이다. 많은 주가 단계적 경제 재개를 시작하면서 일시 해고 상태였던 근로자들이 직장으로 돌아오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몇몇 전문가들은 이미 저점을 지났을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놓고 있다.

이날 발표된 5월 일자리 깜짝 증가 소식에 백악관은 경기 회복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마 미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재기의 날”이라며 “우리는 전 세계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경제를 갖고 있으며, 그 강력함은 우리로 하여금 끔찍한 전염병의 대유행을 헤쳐나가도록 만들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 경제가 짧게 침체했다가 금방 회복하는 ‘V자 회복’이 아닌, 이보다 더 잘된 ‘로켓선’처럼 회복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6월 고용지표는 더욱 개선될 것”이라면서, 3~4분기에는 미 경제가 20%(연율) 성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시장의 불안요인이었던 미·중 갈등 역시 다소 누그러진 모습을 보였다. 미 교통부는 이날 중국이 미국 등 외국 항공사의 중국 취항을 허용한 데 따라, 중국 항공사의 미 왕복 노선을 매주 2회 허용하기로 했다. 미·중 무 역합의와 관련해서도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전날 “중국이 상당히 잘 이행했다”며 “지난 몇 주 동안 중국이 미국 상품을 상당히 많이 사들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 상품 구매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것이라는 일부 매체의 언론 보도 역시 일축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와 금융주가 각각 7.46%, 3.87% 상승했다. 산업주도 3.71% 올랐으며, 커뮤니케이션은 1.68%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24.52로, 전 거래일 대비 5% 하락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15,000
    • -0.31%
    • 이더리움
    • 270,800
    • +0.07%
    • 리플
    • 210.2
    • -1.04%
    • 라이트코인
    • 49,540
    • -0.28%
    • 이오스
    • 2,911
    • -1.42%
    • 비트코인 캐시
    • 265,300
    • -0.26%
    • 스텔라루멘
    • 79.87
    • -0.54%
    • 트론
    • 19.92
    • -0.5%
    • 에이다
    • 114.6
    • -4.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000
    • -0.59%
    • 대시
    • 80,25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6,730
    • -0.81%
    • 50.13
    • -1.94%
    • 제트캐시
    • 60,600
    • -1.3%
    • 비체인
    • 16.72
    • +29.91%
    • 웨이브
    • 1,336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6
    • -0.77%
    • 비트코인 골드
    • 10,960
    • -1.08%
    • 퀀텀
    • 1,998
    • +0.25%
    • 오미세고
    • 1,771
    • -2.91%
    • 체인링크
    • 5,675
    • -0.79%
    • 질리카
    • 21.59
    • +6.09%
    • 어거
    • 21,660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