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대창솔루션, 韓 ‘카타르발 LNG수송선 100척 수주’ 영향…“실적 성장 본격화 기대”

입력 2020-06-03 08:29

대창솔루션은 카타르 국영석유사(QP)가 LNG 수송선을 대규모로 발주함에 따라 낙수효과로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3일 밝혔다.

국내 조선 3사(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가 카타르 국영 석유사와 100척 이상의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계약을 맺었다. 이번 계약은 700억 리얄(약 23조6000억 원)이 넘는 사상 최대 규모로, 2027년까지 100척 이상의 LNG선을 공급하게 됐다. 대창솔루션의 대형선박용 엔진 주요부품인 메인 베어링 서포트(MBS)는 세계 시장 점유율이 60%를 넘었던 2006년 이래로 산업자원부가 지정하는 ‘세계일류상품’에 등재된 제품이다.

QP의 LNG 운반선은 모두 LNG 연료 엔진을 탑재할 것으로 예견되는 만큼 대창솔루션의 자회사 크리오스도 주목받고 있다. 크리오스는 아시아 최초 LNG 추진선인 인천항만공사의 에코누리호에 연료 탱크 및 연료공급장치 일체를 설치했고, 2014년에는 미국 해운사인 Tote의 LNG 추진 컨테이너선에 연료탱크를 납품한 바 있다. 이밖에 HSD엔진과 STX중공업 등 주요 엔진제조사의 LNG엔진 시험 운전시설을 공급하였고, 두산중공업이 2019년에 개발한 대형가스터빈 평가용 LNG플랜트도 공급한 실적이 있다.

대창솔루션 관계자는 “대형선박용 엔진 주요부품 베어링 서포트 외에도 초저온 사업부문에서는 LNG용 밸브나 진공단열배관과 같은 LNG 시스템 핵심 부품도 생산하고 있다“며 ”LNG 수송선 및 추가로 발주가 예상되는 러시아나 모잠비크 발 후속 프로젝트에 따른 매출 확대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 관련 산업분야도 주목받고 있다. LNG수송선 발주로부터 촉발된 후속 육상 및 해상 프로젝트의 동반성장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량 발주된 LNG 수송선이 투입되는 시점에는 가스전으로부터 채굴되어 세계 각지로 운반되는 천연가스의 주사용처가 될 가스발전 플랜트나 각종 LNG 저장 및 공급망 등 기반 시설이 갖추어져 있어야 한다.

크리오스는 국내 11개소의 LNG 위성기지와 4개소의 LNG 충전소를 시설한 바 있다. 2018년에는 인도네시아 칼리만탄 지역 40메가와트급 LNG 발전소에 LNG 저장탱크 및 연료플랜트를 공급한 실적이 있어. 향후 LNG 관련 기반 프로젝트에의 참여 기회가 크게 늘 것으로 전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34,000
    • -0.32%
    • 이더리움
    • 271,600
    • +0.15%
    • 리플
    • 210.9
    • -0.09%
    • 라이트코인
    • 49,710
    • -0.2%
    • 이오스
    • 2,892
    • -1.03%
    • 비트코인 캐시
    • 266,500
    • -0.3%
    • 스텔라루멘
    • 79.8
    • -0.32%
    • 트론
    • 20.83
    • +4.73%
    • 에이다
    • 116.8
    • +0.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4,500
    • -0.54%
    • 대시
    • 80,4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6,765
    • -0.29%
    • 50
    • -1.4%
    • 제트캐시
    • 61,900
    • +1.31%
    • 비체인
    • 18.09
    • +24.24%
    • 웨이브
    • 1,334
    • -0.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4
    • +0.34%
    • 비트코인 골드
    • 10,680
    • -2.64%
    • 퀀텀
    • 2,099
    • +5.16%
    • 오미세고
    • 1,816
    • +1.62%
    • 체인링크
    • 5,695
    • -0.26%
    • 질리카
    • 22.33
    • -1.67%
    • 어거
    • 22,230
    • -0.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