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은행권 부실채권비율 7분기째 0%대

입력 2020-06-02 12:00

1분기 0.78%… 전년동기 대비 0.20% 포인트 하락

은행권의 부실채권 비율이 7분기째 0%대를 이어갔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들의 올해 1분기(1~3월) 말 부실채권 비율은 0.78%로 전년 동기(0.98%) 보다 0.20%포인트 하락했다. 전년 말(0.77%) 보다는 0.01%포인트 상승했다. 2018년 3분기 말(0.96%) 이후 7분기째 0%대를 유지하고 있다.

부문별로는 기업여신 부실채권 비율이 1.09% 전분기(1.11%) 보다 0.01%포인트 낮아졌다. 대기업 여신은 1.52%%에서 1.40%으로 하락했으나 중소기업 여신은 0.89%에서 0.93%로 상승했다.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전분기 보다 0.01% 포인트 오른 0.26%였다.

주택담보대출(0.20%)과 기타 신용대출(0.40%)이 전분기 말보다 각각 0.01%, 0.02% 포인트 올랐다.

1분기 말 현재 부실채권 규모는 15조9000억 원으로 3개월 전보다 6000억 원(35%) 늘었다.

이중 기업여신이 13조7000억 원으로 전체 부실채권의 86.2%를 차지했다. 가계여신은 2조원 채권은 2000억 원이었다.

부실채권은 3개월 이상 연체돼 대출금 중 돌려받는 것이 불확실한 돈을 말한다

올해 1분기 중 신규발생 부실채권은 3조 원 이었다. 전분기 보다는 7000억 원 줄었다. 기업 여신이 2조1000억 원으로 7000억 원 감소했고 가계여신은 8000억 원으로 전분기와 비슷했다.

은행들은 1분기에 2조4000억 원 규모의 부실채권을 정리했다.

은행들의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10.6%로 전년말(112.1%) 대비 1.5%포인트 감소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022,000
    • +0.75%
    • 이더리움
    • 287,900
    • +2.02%
    • 리플
    • 239.8
    • +1.35%
    • 라이트코인
    • 53,250
    • +1.33%
    • 이오스
    • 3,110
    • +0.91%
    • 비트코인 캐시
    • 281,500
    • +1.15%
    • 스텔라루멘
    • 111.6
    • +2.39%
    • 트론
    • 21.4
    • +0.14%
    • 에이다
    • 156.2
    • +7.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300
    • +0.83%
    • 대시
    • 87,950
    • +3.96%
    • 이더리움 클래식
    • 7,690
    • +0.72%
    • 55.51
    • +2.82%
    • 제트캐시
    • 73,350
    • +7.71%
    • 비체인
    • 22.59
    • +6.76%
    • 웨이브
    • 1,417
    • -1.25%
    • 베이직어텐션토큰
    • 316.3
    • +3.98%
    • 비트코인 골드
    • 11,550
    • -4.39%
    • 퀀텀
    • 2,522
    • +5.35%
    • 오미세고
    • 1,842
    • +2.22%
    • 체인링크
    • 8,950
    • +11.74%
    • 질리카
    • 24.13
    • +3.65%
    • 어거
    • 23,070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