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트럼프, 반중국 동맹 G11 구축하나’...美 초청장 받은 4개국 불안한 셈법

입력 2020-06-01 15:2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8월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폐막 공동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을 받고 있다. 비아리츠/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8월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담 후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폐막 공동기자회견을 마치고 질문을 받고 있다. 비아리츠/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4개국을 초청해 반중국 동맹의 포석을 깐 가운데, 초청장을 받은 국가들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9월로 연기한 G7 정상회의에 호주·인도·한국·러시아를 초청했다.

트럼프는 G7이 구식이어서 현재 세계 상황을 담아내지 못한다고 초청 배경을 설명했지만, 반중국 전선을 구축하기 위한 전략적 카드라는 분석이 나온다. 미 알리사 파라 미 백악관 대변인도 “트럼프가 이번 회의에서 중국 문제를 의제로 올려 논의하길 원한다”고 밝혀 중국 ‘왕따’ 가능성에 힘을 실었다.

트럼프는 수차례 경고에도 불구하고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통과시킨 것과 관련, 강력한 대응 조치를 경고한 바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책임을 둘러싸고 불붙은 미·중 갈등이 홍콩보안법을 두고 양보 없는 싸움을 벌이게 된 것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미국이 중국을 고립시키기 위해 반중국 전선 구축한다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니 펑 중국사회과학원 미국학연구소장은 “트럼프가 중국 압박을 위해 미국 동맹국들의 지원 사격을 얻으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의도는 분명하다. 중국 고립”이라면서 “이는 시작에 불과하고 추가 압박이 더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의 초청장을 받은 4개 국가의 고민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과 동맹이지만 중국과의 관계도 무시할 수 없는 처지에 놓여서다.

우선 한국과 호주는 미국의 오랜 동맹이다. 호주는 코로나 발원 책임을 놓고 독립적 조사를 요구해 중국에 미운털이 박히기도 했다. 또 홍콩보안법에도 우려를 표명하며 반중국 노선에 발을 들여놓은 모양새다.

인도는 미국이 구상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의 중심에 있다. 또 1962년 인도와 중국이 영유권을 놓고 무력 충돌을 벌인 이후에도 아직도 라다크 지역의 국경분쟁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러시아는 중국과 경제 및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해 왔다. 2014년 우크라이나 침공과 크림반도 강제 병합 당시 G8에서 탈퇴한 바 있다.

이처럼 각국의 셈법이 다름에도 트럼프는 세계 전략적 중요성을 감안해 이들 국가에 초청장을 보냈다. 또 중국을 고립시키는 연합전선 구축이 중국의 아픈 곳을 찌른다는 점을 알기 때문이기도 하다.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의 존 리 수석 연구원은 “신(新) 연합전선의 출현은 신흥국에서 배제되는 데 노이로제가 걸린 중국의 우려를 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경제 성장과 함께 국제사회의 다자주의 지형에서 영향력 확대에 공을 들여왔다.

그러나 비관론도 고개를 들고 있다. 왕 웬 중국인민대학 청양연구소 학과장은 “중국을 등지고 글로벌 신냉전을 벌이는 건 불가능하다”면서 “미국의 소프트파워와 리더십이 크게 손상돼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영향력은 더 약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국가들도 중국과 미국 사이에서 어느 편도 들고 싶지 않을 것”이라면서 “반중국 동맹을 형성할 수 있다는 건 미국의 환상”이라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879,000
    • +0.22%
    • 이더리움
    • 273,100
    • +1.37%
    • 리플
    • 212.9
    • +0.57%
    • 라이트코인
    • 50,000
    • +1.17%
    • 이오스
    • 2,931
    • +0.79%
    • 비트코인 캐시
    • 268,000
    • +1.17%
    • 스텔라루멘
    • 80.71
    • +0.89%
    • 트론
    • 19.99
    • +0.15%
    • 에이다
    • 117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100
    • +0.05%
    • 대시
    • 80,450
    • +0.94%
    • 이더리움 클래식
    • 6,780
    • +0.15%
    • 50.81
    • -0.35%
    • 제트캐시
    • 61,400
    • +0.24%
    • 비체인
    • 14.49
    • +18.87%
    • 웨이브
    • 1,345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5.3
    • +1.48%
    • 비트코인 골드
    • 11,080
    • +1.56%
    • 퀀텀
    • 2,013
    • +2.65%
    • 오미세고
    • 1,807
    • +2.15%
    • 체인링크
    • 5,735
    • +0.88%
    • 질리카
    • 22.7
    • +11.33%
    • 어거
    • 22,200
    • +1.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