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미군기지 20대 주한미군 '코로나19' 확진

입력 2020-05-31 20:11

▲발열체크하는 주한미군 (연합뉴스)
▲발열체크하는 주한미군 (연합뉴스)

경기 평택 미군기지 소속 20대 여성 주한 미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시는 31일 오산공군기지(K-55) 소속 미국 국적 20대 주한미군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미군 부대 버스를 이용해 부대로 이동했으며, 도착 직후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평택지역 내 감염자 수는 52명으로 늘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8,525,000
    • +2.29%
    • 이더리움
    • 2,930,000
    • +4.12%
    • 비트코인 캐시
    • 636,500
    • +1.11%
    • 리플
    • 873.8
    • +1.29%
    • 라이트코인
    • 168,500
    • +1.81%
    • 에이다
    • 1,527
    • +1.8%
    • 이오스
    • 4,746
    • +3.53%
    • 트론
    • 74.75
    • +3.68%
    • 스텔라루멘
    • 333
    • +4.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8,100
    • +4.54%
    • 체인링크
    • 26,920
    • +4.46%
    • 샌드박스
    • 751.4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