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개미 무덤' 원유ETN 투자자들 "신한금투ㆍ삼성증권 수사해 달라"

입력 2020-05-28 17:20 수정 2020-05-28 18:26

28일 서울남부지검 진정서 제출…내달 집단소송 제기

▲미국 서부 텍사스의 폴스시티 유전에서 채굴 장비가 작동하는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서부 텍사스의 폴스시티 유전에서 채굴 장비가 작동하는 모습. AP연합뉴스
5000억 원 규모의 자금이 몰려 '개미들의 무덤'이 될 조짐을 보이는 원유ETN 상품 투자자들이 증권사들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원유ETN 투자자단체 김태욱 대표 등 60명은 이날 신한금융투자와 삼성증권을 배임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1400여 명이 모인 투자자단체를 대변하는 김 대표는 "증권사들이 투자자 보호를 핑계로 시장에 개입하면서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주장했다.

투자자들이 문제를 제기한 상품은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先物)을 기초지수로 만든 파생 결합 ETN(상장지수증권)이다. 해당 선물의 가격이 상승하면 약 2배의 수익을 낼 수 있지만 반대의 경우 원금 전액 손실 위험까지 있는 만큼 공격투자형 투자(1등급)로 분류된다.

해당 종목은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 등 총 4개다. 유가가 폭락한 3월 초부터 유가 상승에 베팅한 개인투자자 자금이 5862억 원 몰렸다. 하지만 오를 것으로 예상됐던 WTI 유가는 지난달 20일 사상 최초로 배럴당 마이너스 37.63달러로 떨어졌다.

투자자들은 이 과정에서 평균 80%의 손실을 입고 약 4700억 원을 날리는 '대학살'을 당했다는 입장이다. 5월물 만기일(4월 21일) 전 주에 개인투자자가 몰리자 한국거래소는 세 차례 거래정지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빠져나오지 못해 손실을 입었으나 증권사는 투자자보호 명분으로 LP(유동성공급자) 역할을 하며 주식을 발행해 최대 이윤을 챙겼다는 것이다.

투자자 김모 씨는 "신한금투는 괴리율(시장가치와 내재가치의 차이)이 60%가 넘은 4월 21일에도 2억7800만주를 발행해 1억200만 주를 매도하며 부당이득을 취했다"고 토로했다.

김 대표 등은 우선 증권사들의 '자의적 운용 기준 설정'이 피해를 키웠다고 주장한다. 괴리율이 커지면 증권사는 주식을 추가 상장해 가격을 실제 가치에 가깝게 조정하는데, 괴리율이 시장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커질 경우 매매체결 방법 변경이나 매매정지 등에 관한 아무런 기준을 설정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 등은 증권사의 '투자자 보호'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사전에 위험성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듣지 못했고, 홈트레이딩시스템(HTS)나 증권사 애플리케이션에서 간단한 동의서 체크를 통해 거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표 등 투자자 300여 명은 다음 달 증권사들을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4,000
    • -0.15%
    • 이더리움
    • 284,900
    • +0%
    • 리플
    • 237.5
    • -1.12%
    • 라이트코인
    • 53,150
    • +1.14%
    • 이오스
    • 3,113
    • +0.1%
    • 비트코인 캐시
    • 281,100
    • -0.39%
    • 스텔라루멘
    • 111.2
    • -3.39%
    • 트론
    • 21.68
    • -1.23%
    • 에이다
    • 147.9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9,200
    • +1.67%
    • 대시
    • 85,800
    • +0.53%
    • 이더리움 클래식
    • 7,705
    • -0.26%
    • 55.2
    • +0.04%
    • 제트캐시
    • 66,200
    • -0.38%
    • 비체인
    • 21.74
    • +5.18%
    • 웨이브
    • 1,427
    • +2.8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4.6
    • -0.26%
    • 비트코인 골드
    • 12,380
    • +12.24%
    • 퀀텀
    • 2,439
    • +0.25%
    • 오미세고
    • 1,817
    • -1.62%
    • 체인링크
    • 7,280
    • +0%
    • 질리카
    • 23.43
    • -1.14%
    • 어거
    • 23,470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