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10곳 중 8곳 “코로나19로 경영 악화”

입력 2020-05-27 12:00

중소기업중앙회 ‘코로나19 피해 관련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실태조사’ 발표

▲중소기업중앙회가 27일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관련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실태조사’에 실린 표다.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가 27일 발표한 ‘코로나19 피해 관련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실태조사’에 실린 표다. (출처=중소기업중앙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기가 침체한 가운데 백화점과 거래 중인 중소기업 10곳 중 8곳의 경영상황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기업들은 버틸 수 있는 시간이 6개월 남짓 남았다고 판단하며 판매 수수료율 인하를 요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피해 관련 백화점 거래 중소기업 실태조사’를 27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은 백화점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206개사다.

경영 상황에 대해 묻자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해 악화했다고 답한 기업이 80.6%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매우 악화했다’는 답변이 45.1%, ‘다소 악화했다’는 답변이 35.4%로 각각 나타났다.

반면 비슷하다(18.4%), 다소 호전됐다(1.0%)고 답한 기업은 상대적으로 적었다.

경영 악화의 가장 큰 이유론 ‘내수 부진’이 꼽혔다. 코로나19 확산 전과 대비해 경영상황이 악화했다고 응답한 업체 중 75.3%가 이같이 답하면서다. 특히 매출액 규모가 100억 원이 넘는 경우 이를 선택한 비율이 77.6%로 100억 원 미만인 기업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 외에도 기타(23.5%), 임대료 및 판매수수료 상승(0.6%), 인건비 상승(0.6%) 등을 선택한 기업도 있었다.

코로나19 사태가 더 길어질 경우 버틸 수 있는 한계기간은 평균 6.1개월로 집계됐다. ‘6개월~1년 미만’을 꼽은 업체가 37.4%로 가장 많았고 ‘3개월~6개월 미만(27.2%)’, ‘1년 이상(17.5%)’ 등도 많았다.

반면 버틸 수 있는 기간이 1개월 이내라고 답한 기업도 10.7%에 달했다. 1개월~3개월 미만 정도란 기업은 7.3%였다.

이들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극복을 위해 ‘상품 판매 확대 및 재고 소진’이 가장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가장 절실한 대책에 대해 묻자 이같이 답한 기업이 46.6%에 달하면서다. 이어 ‘운전자금 확보(31.1%)’, ‘유통업체와의 상생협력 강화(16.0%)’ 순이다.

백화점ㆍ중소기업간 상생 판촉행사가 개최될 경우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64.6%에 달했다. 참여를 희망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재고문제 해소(71.4%)’로 나타났다. 또 ‘운전자금 확보(19.5%)’, ‘백화점과 우호적 관계 유지(5.3%)’ 등을 이유로 든 기업도 많았다.

반면 판촉행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답한 기업의 경우 가장 큰 이유로 높은 판매 수수료를 들었다. 조사에 ‘높은 판매 수수료율 책정으로 매출 증대효과가 크지 않다’고 답한 기업이 63.0%에 달하면서다. 또 ‘복잡한 판촉행사 절차(12.3%)’, ‘판촉행사 진행비용 부담(11.0%)’ 등도 이유였다.

매출액 규모별로는 100억 원 미만인 기업이 수수료율을 꼽은 비율이 66.7%로 높았다. 거래처별로는 롯데(72.4%)가 가장 높았고 신세계(57.1%), 현대(52.6%) 등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또한 기타(75.0%)도 수수료율이 높단 반응이 나왔다.

이에 기업들은 판촉행사에 참여할 경우 상생 협력을 위해 백화점에 ‘판매 수수료 인하’를 당부했다. 중소기업 73.8%가 ‘판매수수료 인하’를 꼽으면서다. 적정 판매수수료율 인하 수준은 11.3%포인트로 집계됐다.

이어 ‘납품단가 합리화(11.7%)’, ‘인력 파견부담 완화(6.3%)’, ‘판촉비용 부담 완화(5.8%)’ 순이다.

조사 결과와 관련해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 패션업체의 경우 코로나19 피해로 재고누적 문제만 해결된다면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할인행사에 참여하겠다는 말이 나올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기 극복을 위한 대규모 판매행사를 비롯해 중소협력사와 상생할 수 있도록 백화점 업계에서 수수료율을 파격적으로 인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0,961,000
    • -0.51%
    • 이더리움
    • 282,900
    • -0.77%
    • 리플
    • 219.1
    • -1.53%
    • 라이트코인
    • 51,350
    • -1.53%
    • 이오스
    • 3,024
    • -1.75%
    • 비트코인 캐시
    • 280,800
    • -1.78%
    • 스텔라루멘
    • 87.3
    • +3%
    • 트론
    • 20.12
    • -4.87%
    • 에이다
    • 141.4
    • +14.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8,500
    • -3.74%
    • 대시
    • 82,500
    • -1.02%
    • 이더리움 클래식
    • 7,300
    • +1.39%
    • 51.08
    • -1.58%
    • 제트캐시
    • 64,850
    • -0.69%
    • 비체인
    • 20.45
    • +19.17%
    • 웨이브
    • 1,377
    • +1.03%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0.8
    • -2.08%
    • 비트코인 골드
    • 10,830
    • -8.3%
    • 퀀텀
    • 2,137
    • -0.33%
    • 오미세고
    • 1,812
    • -1.74%
    • 체인링크
    • 6,740
    • +6.48%
    • 질리카
    • 24.26
    • +7.54%
    • 어거
    • 23,430
    • +4.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