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지유', 불매운동ㆍ코로나19에 영업중단

입력 2020-05-21 15:51 수정 2020-05-21 16:35

8월 지유 오프라인 매장 문닫아…온라인 판매는 유니클로 온라인스토어 통해 지속

▲GU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조감도 (사진제공=GU)
▲GU 영등포 타임스퀘어점 조감도 (사진제공=GU)

지난해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매출 타격을 입은 유니클로의 자매 브랜드 ‘지유(GU)’가 코로나19 악재에 또 다시 직격탄을 맞아 결국 사라지게 됐다. 지유는 2018년 9월 잠실 롯데월드몰점에 한국 첫 매장을 오픈하며 한국 시장에 진출한 후 지난해 8월과 9월 차례로 2호점과 3호점을 내며 총 3개 매장을 운영 중이었으나 한국 시장 진출 2년도 안 돼 오프라인 매장을 모두 철수하기로 했다.

지유를 운영하는 한국법인 에프알엘코리아는 지유가 8월 전후로 한국 내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중단하다고 21일 밝혔다. 다만 지유 온라인 스토어는 7월 말까지 운영하고, 이후에는 자매 브랜드인 유니클로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에프알엘코리아 관계자는 “지난해 불매운동과 올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또 패션업계 전반이 이커머스로 사업 방향을 옮겨가며 이에 대한 사업 구조 변화의 필요성이 커졌다. 이처럼 다양한 요인을 반영해 오프라인 매장 영업 중단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모기업인 패스트리테일링 그룹은 한국을 중요한 시장으로 보는 만큼 상황이 나아지면 적당한 시점에 다시 오프라인 매장을 내고 한국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지유 오프라인 매장이 영업을 중단하면서 해당 매장에서 근무하던 직원들의 거취에 관심이 쏠린다. 에프알엘코리아 배우진 대표가 최근 ‘구조조정’이라는 단어가 쓰인 이메일을 사내 인사부문장에게 보내려다 전 직원에게 잘못 발송해 내부에서 구조조정설이 불거진 터였다. 회사 측은 공식 입장문을 내고 구조조정과 무관하다고 진화에 나섰다.

이번 지유 매장 영업 중단 이후 인력 구조조정은 없다는 게 에프알엘코리아 측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유 관련 직원들도 에프알엘코리아 소속인 만큼 유니클로 매장에서 일하는 방향으로 계속 고용할 예정이다. 이 부분과 관련해 직원들과 계속 면담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유의 오프라인 매장 철수로 유니클로 매장 변화에도 업계의 이목이 쏠린다. 에프알엘코리아 측은 유니클로의 매장 변화는 없다고 밝혔다. 다만 매출 타격 등 여러 요인으로 지난해 일본상품 불매운동 이후 유니클로 매장 수는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불매운동이 벌어지기 전인 6월 말 유니클로 매장 수는 187개였지만, 올해 4월 1일 기준 182개로 줄어 5개 매장이 문을 닫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04,000
    • -0.63%
    • 이더리움
    • 290,400
    • -0.79%
    • 리플
    • 245.2
    • -0.28%
    • 라이트코인
    • 57,000
    • -0.52%
    • 이오스
    • 3,426
    • +4.29%
    • 비트코인 캐시
    • 311,800
    • +0.97%
    • 스텔라루멘
    • 96.81
    • -2.86%
    • 트론
    • 20.44
    • -0.2%
    • 에이다
    • 102.2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600
    • -0.38%
    • 대시
    • 94,70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1.08%
    • 55.32
    • -0.25%
    • 제트캐시
    • 63,950
    • +1.27%
    • 비체인
    • 8.153
    • -0.73%
    • 웨이브
    • 1,367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2
    • +1.72%
    • 비트코인 골드
    • 11,160
    • -1.15%
    • 퀀텀
    • 2,199
    • -0.68%
    • 오미세고
    • 2,003
    • -1.57%
    • 체인링크
    • 5,295
    • -0.84%
    • 질리카
    • 21.18
    • +2.62%
    • 어거
    • 17,260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