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흡연·음주율 낮아졌으나 지역 간 격차는 커져

입력 2020-05-21 12:00

질병관리본부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

(자료=질병관리본부)
(자료=질병관리본부)

흡연·음주 등 주요 건강지표는 개선됐으나, 지역 간 격차는 다소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2일 이 같은 내용의 ‘2019년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역사회건강조사는 전국 255개 보건소가 주민건강실태 파악을 위해 2008년부터 만 19세 이상 대상으로 보건소당 약 900명의 표본을 추출해 매년 8~10월 조사하는 법정조사다.

먼저 현재 일반담배 흡연율은 지난해 20.3%로 감소 추세를 이어갔다. 남자 흡연율은 37.4%로 전년보다 3.2%포인트(P) 내렸다. 단 지역 간 격차(최대-최소)는 남자 흡연율의 경우 33.8%P로 전년(30.7%P)보다 3.1%P 확대되며, 최근 3년간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월간음주율도 지난해 59.9%로 전년보다 1.0%P, 고위험음주율은 14.1%로 0.9%P 각각 하락했으나, 지역 간 격차는 월간음주율이 26.1%P, 고위험음주율은 19.0%P로 전년보다 각각 0.4%P, 1.0%P 벌어졌다.

걷기실천율, 건강생활실천율 등은 지역 간 격차는 다소 완화했으나, 실천율도 함께 낮아졌다. 걷기실천율은 40.4%로 2.5%P, 건강생활실천율은 28.4%로 2.3%P 각각 내렸다. 비만유병율은 34.6%로 0.8%P 상승했으며, 주관적 건강인지율은 41.3%로 1.1%P 내리고 격차는 0.2%P 확대됐다. 또 우울감 경험률은 5.5%로 0.5%P 높아졌다.

그나마 스트레스와 뇌졸중(중풍), 심근경색증 조기증상 인지율은 상승세를 유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은 “매년 발표하는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지역 보건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하고, 지역 간 건강지표별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정책과 사업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며 “흡연, 음주, 비만율 감소와 건강생활실천율 향상, 정신건강 및 심뇌혈관질환 관리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81,000
    • -0.76%
    • 이더리움
    • 291,000
    • -0.89%
    • 리플
    • 244.6
    • -0.61%
    • 라이트코인
    • 56,750
    • -1.13%
    • 이오스
    • 3,365
    • +2.47%
    • 비트코인 캐시
    • 310,500
    • +0.42%
    • 스텔라루멘
    • 96.91
    • -3.38%
    • 트론
    • 20.46
    • +0.05%
    • 에이다
    • 103.3
    • -1.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100
    • -0.81%
    • 대시
    • 94,4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230
    • -1.67%
    • 55.43
    • -0.22%
    • 제트캐시
    • 63,450
    • +0.87%
    • 비체인
    • 8.128
    • -0.61%
    • 웨이브
    • 1,367
    • -0.1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88.2
    • +3.19%
    • 비트코인 골드
    • 11,160
    • -1.24%
    • 퀀텀
    • 2,185
    • -1.4%
    • 오미세고
    • 1,990
    • -2.83%
    • 체인링크
    • 5,295
    • -0.75%
    • 질리카
    • 21.6
    • +5.37%
    • 어거
    • 17,270
    • -2.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