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포스트 코로나 성장동력 '물류사업' 점검 나서

입력 2020-05-21 09:04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이커머스와 연계한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강조

▲롯데 황각규 부회장이(왼쪽 두번째) 충북 진천 은암산단에 건설 중인 물류센터 '메가 허브 터미널'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건설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롯데 황각규 부회장이(왼쪽 두번째) 충북 진천 은암산단에 건설 중인 물류센터 '메가 허브 터미널'에서 롯데글로벌로지스, 롯데건설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지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성장동력인 물류 사업 점검에 나섰다.

롯데지주는 황 부회장이 20일 충북 진천의 롯데글로벌로지스 택배 메가 허브(Mega Hub) 터미널 건립 현장을 방문했다고 21일 밝혔다. 황 부회장은 공사 진척 현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현장을 돌아본 뒤 인근의 이천 물류센터까지 방문했다.

롯데글로벌로지스가 충북 진천군 초평 은암산업단지에 건설하고 있는 택배 메가 허브 터미널은 14만5000㎡ 부지에 연면적 18만4000㎡, 지상 3층 규모로 지어질 예정이다. 해외 선진 택배터미널을 벤치마킹해 AI 등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DT(Digital Transformation) 기반의 차세대 택배 터미널로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완공 시 일 150만 박스의 물량을 처리할 수 있게 된다. 롯데는 해당 터미널 건설을 위해 약 3000억 원을 투자한다.

롯데는 진천 메가 허브 터미널 건설을 통해 택배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고 고객 서비스 고도화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최첨단 창고 시설에서 원스톱으로 택배 터미널로 연계되는 최적화 물류 서비스를 제공해 롯데 이커머스 사업의 핵심 거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언택트 소비가 급격하게 증가하며 이미 진행되던 이커머스 중심의 유통업 재편은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유통업뿐만 아니라 모든 소비재 사업이 고객들에게 더욱 신속하고 편리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경쟁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현장에서 “코로나19로 사람들이 외부활동을 줄이고 온라인 쇼핑을 더욱 활발하게 하기 시작하면서 택배 허브의 중요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다”라며 “진천의 택배 메가 허브 터미널은 적기에 잘 시작된 프로젝트이니, 안전을 최우선으로 공사를 잘 완료하여 모범적인 그룹 신사업의 중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19일 신동빈 회장이 귀국 후 첫 임원회의에서도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에 투자를 집중해 달라”고 강조한 바, 롯데그룹은 향후에도 택배, 물류사업 등을 포함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성장산업에 대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78,000
    • -0.98%
    • 이더리움
    • 290,600
    • -1.12%
    • 리플
    • 244.3
    • -0.97%
    • 라이트코인
    • 56,700
    • -1.39%
    • 이오스
    • 3,380
    • +2.61%
    • 비트코인 캐시
    • 310,100
    • +0.06%
    • 스텔라루멘
    • 97.05
    • -3.53%
    • 트론
    • 20.5
    • -0.34%
    • 에이다
    • 103.1
    • -1.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3,900
    • -1.14%
    • 대시
    • 94,400
    • +0.21%
    • 이더리움 클래식
    • 8,250
    • -1.84%
    • 55.26
    • -1.41%
    • 제트캐시
    • 63,750
    • +0.95%
    • 비체인
    • 8.138
    • -0.34%
    • 웨이브
    • 1,375
    • +0.51%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
    • +2.51%
    • 비트코인 골드
    • 11,140
    • -1.15%
    • 퀀텀
    • 2,184
    • -1.71%
    • 오미세고
    • 1,990
    • -2.83%
    • 체인링크
    • 5,290
    • -1.31%
    • 질리카
    • 21.24
    • +3.46%
    • 어거
    • 17,290
    • -2.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