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LG화학, 인도에 200여명 전담조직 꾸려 가스누출 피해 복구 총력

입력 2020-05-19 14:10 수정 2020-05-19 14:46

LG화학, 환경재판소에 80억 공탁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가스 누출 사고가 발생한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 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연기가 솟아오르고 있다. (연합뉴스)

LG화학이 인도에서 발생한 가스누출 사고와 관련해 80억 원을 공탁했다.

19일 LG화학에 따르면 이 회사의 인도 계열사인 LG폴리머스 인디아는 최근 인도환경재판소(NGT)에 5억 루피(약 81억 원)를 공탁했다.

앞서 8일 환경재판소는 가스누출 피해 관련 손해배상에 대비해야 한다며 공탁을 명령한 데 따른 조처다.

환경재판소는 환경에 산업 프로젝트가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고 업체들의 환경 규정 준수 여부를 감시하는 기관이다.

당사자의 소송 여부와 관계없이 사안의 중대성을 자체 판단해 직권으로 재판에 나설 수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환경부 측 전문가위원회도 19일 사고 관계자를 대상으로 심리를 진행하는 등 관련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인도 경찰과 안드라프라데시주 고등법원 등도 조사에 나선 상태다.

7일 새벽 안드라프라데시주 비사카파트남의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가스가 누출됐다. 인근 주민 12명이 사망하고 주민 1000여 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

현지 경찰은 탱크에 보관된 화학물질 스티렌 모노머(SM)에서 가스가 누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LG화학은 피해 복구를 위에 힘을 쏟고 있다.

노국래 석유화학사업본부장을 단장으로 한 인도 현장 지원단 8명을 파견하고, 현지에서 200여 명의 전담 조직을 꾸렸다.

이들은 △병원과 주민 위로 방문 △복귀 주민들을 위한 음식 제공 △주민지원 및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한 핫라인 운영 등을 진행하고 있다.

LG폴리머스 측은 “신속하고 책임 있는 사태 해결을 위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만들어 곧바로 실행에 옮기고 있다”며 “이번 사고를 최대한 빨리 수습하고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04,000
    • -0.63%
    • 이더리움
    • 290,400
    • -0.79%
    • 리플
    • 245.2
    • -0.28%
    • 라이트코인
    • 57,000
    • -0.52%
    • 이오스
    • 3,426
    • +4.29%
    • 비트코인 캐시
    • 311,800
    • +0.97%
    • 스텔라루멘
    • 96.81
    • -2.86%
    • 트론
    • 20.44
    • -0.2%
    • 에이다
    • 102.2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600
    • -0.38%
    • 대시
    • 94,70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8,280
    • -1.08%
    • 55.32
    • -0.25%
    • 제트캐시
    • 63,950
    • +1.27%
    • 비체인
    • 8.153
    • -0.73%
    • 웨이브
    • 1,367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2
    • +1.72%
    • 비트코인 골드
    • 11,160
    • -1.15%
    • 퀀텀
    • 2,199
    • -0.68%
    • 오미세고
    • 2,003
    • -1.57%
    • 체인링크
    • 5,295
    • -0.84%
    • 질리카
    • 21.18
    • +2.62%
    • 어거
    • 17,260
    • -2.2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