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이시각 연예스포츠 핫뉴스] 빅히트 공식입장·차은우 사과·비 모델발탁·류현진 배지현 부부 득녀

입력 2020-05-18 17:21 수정 2020-05-18 17:21

(출처=세븐틴 민규 인스타그램)
(출처=세븐틴 민규 인스타그램)

◇ 빅히트 공식입장, "아티스트 사생활"→"이태원 방문 사실" 뒤늦게 인정

그룹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이하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공식입장을 밝혀, 멤버 정국의 이태원 방문 사실을 뒤늦게 인정했다. 빅히트는 18일 공식입장을 내고 "우선 정국의 이태원 방문 여부에 대해 지난주 다수 언론의 문의가 있었고, 이에 대한 당사의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뒤늦게 인식하게 되어 정중히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날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정국과 '97라인'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은 지난 4월 25일~4월 26일 새벽 사이 이태원 음식점, 유흥시설 2곳 등에 머물렀다.

'빅히트 공식입장' 전체기사 보기


◇ 차은우 사과, 정국·민규 소속사 측도 '이태원 방문 인정'

그룹 아스트로 차은우가 사과에 나섰다. 18일 디스패치는 차은우를 비롯, '97라인 모임' 멤버인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이 지난 4월 25일~4월 26일 새벽 사이 이태원 음식점, 유흥시설 2곳 등에 머물렀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용인 66번 확진자가 발생한 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음성 판정 뒤에도 안정상 2주간 격리에 나서야 했지만, 차은우, 재현 등은 곧바로 스케줄에 나섰다며 날선 시선을 보냈다.

'차은우 사과' 전체기사 보기


◇ 비 모델발탁, '1일1깡' 인기→제2의 전성기…"새우깡 광고도 찍겠다"

가수 겸 배우 비가 광고모델로 발탁됐다. 정지훈의 소속사 레인컴퍼니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18일 "정지훈이 중국 화장품 브랜드의 모델로 발탁되어 활동 중이다"라고 알렸다. 앞서 천연 라텍스와 건강 기능 식품, 런닝머신 브랜드와의 광고 모델 계약 체결을 알렸던 비는 이번 중국 화장품 모델 발탁 소식까지 더하며 국내와 해외를 불문한 광고계 입지를 다시 한번 단단히 했다. 특히 비는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서 '1일1깡'으로 역주행 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다. '깡'은 비가 2017년에 낸 미니 앨범 'MY LIFE愛'의 타이틀곡이다.

'비 모델발탁' 전체기사 보기


◇ 류현진♥배지현 부부 득녀…결혼 2년4개월 만에 부모됐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토론토 블루제이스), MBC스포츠 플러스 전 아나운서 배지현 부부가 득녀했다. 류현진의 국내 매니지먼트사 에이스펙코리아는 18일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씨가 현지 시간으로 17일 오후에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딸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하다"라고 전했다. 지난 2017년 공개 열애 사실을 알린 류현진과 배지현은 2년의 열애 끝에 2018년 1월 결혼식을 올렸다. 배지현은 결혼과 동시에 아나운서 생활을 접고, 미국으로 건너가 류현진 내조에 힘써왔다.

'류현진 배지현 부부' 전체기사 보기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2,230,000
    • -0.16%
    • 이더리움
    • 398,000
    • -1.31%
    • 리플
    • 271.2
    • -0.33%
    • 라이트코인
    • 51,700
    • +1.08%
    • 이오스
    • 2,990
    • +0.91%
    • 비트코인 캐시
    • 253,200
    • +1.12%
    • 스텔라루멘
    • 83.15
    • -0.38%
    • 트론
    • 29.3
    • -1.41%
    • 에이다
    • 95.12
    • -0.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78,700
    • +4.51%
    • 대시
    • 79,200
    • -1%
    • 이더리움 클래식
    • 6,835
    • +0%
    • 125.6
    • +0.56%
    • 제트캐시
    • 62,350
    • +0.08%
    • 비체인
    • 13.86
    • -7.23%
    • 웨이브
    • 2,578
    • -1.9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7.2
    • +4.25%
    • 비트코인 골드
    • 9,195
    • +0.33%
    • 퀀텀
    • 2,683
    • +0.41%
    • 오미세고
    • 3,597
    • +16.67%
    • 체인링크
    • 10,050
    • -3.92%
    • 질리카
    • 16.3
    • -1.57%
    • 어거
    • 16,400
    • +4.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