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기자수첩] 코로나는 잘 막았지만…

입력 2020-05-12 07:00

부동산부 이정필 기자

온 세상이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대한민국의 위상이 달라졌다. 전 세계가 우리나라의 방역 체계를 따르고 있다.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뛰어난 한국산 마스크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한 나라는 70개국이 넘는다. 진단키트 수출액은 2월 64만 달러, 3월 2410만 달러, 4월 2억123만 달러로 수직 증가세다. 우리 진단키트의 성능을 믿고 찾는 나라는 미국과 이탈리아 등 100개국을 넘어섰다.

이번 코로나 사태로 높아진 한국의 국격은 앞으로 경제와 산업, 문화 등 전방위에서 진가를 발휘할 것이다. 취임 3주년 연설에서 한 문재인 대통령의 말대로 위기가 기회가 됐다.

나라에 큰 오점으로 폐해를 준 신천지와 동성애자 문제는 향후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았다. 이들은 인권을 주장하지만, 소수의 이기적인 인권이 국민 전체의 건강과 안전에 우선할 수는 없다.

정작 인권을 보호할 대상은 묵묵히 일하며 나라를 지탱하는 현장의 노동자들이다. 건설 근로자는 한 번의 실수가 사망으로 직결되는 위험을 지고 산다. 지난해 산업재해 사망자는 855명에 이른다. 이 중 건설업은 428명으로 절반이 넘는다. 매일 한 명은 마지막 출근을 각오하고 집을 나서는 것이다.

업종 특성상 작업 과정에서 사고가 날 수 있다는 게 건설사들의 설명이다. 하지만 한 달이 멀다하고 사망자가 계속 나오는 기업이라면, 근로자 부주의 탓으로만 돌리기엔 어폐가 크다.

해마다 수백 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는 데는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의 구멍 난 행정이 자리한다. 일례로 국토부는 타워크레인 부실 검사가 드러난 대행업체에 영업정지 1개월을 줬다. 영업 재개 후 사망 사고가 일어나자 업체 지정을 취소하고 끝냈다.

올해는 ‘사망자 360명대 달성’이 목표라고 표현했다. 그러나 사람은 숫자가 아니다. 한 가정에서 아버지이고 남편이고 아들인 한 생명은, 그 가족의 유일무이한 전부다. 이들을 지킬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이천 물류창고 화재 같은 사고를 언제까지 반복할 것인가.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703,000
    • -0.63%
    • 이더리움
    • 291,200
    • -0.55%
    • 리플
    • 244.9
    • -0.41%
    • 라이트코인
    • 57,000
    • -0.52%
    • 이오스
    • 3,423
    • +4.26%
    • 비트코인 캐시
    • 312,000
    • +1%
    • 스텔라루멘
    • 96.81
    • -3.29%
    • 트론
    • 20.46
    • +0.1%
    • 에이다
    • 102.5
    • -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5,200
    • -0.17%
    • 대시
    • 94,700
    • +0.37%
    • 이더리움 클래식
    • 8,285
    • -1.13%
    • 55.32
    • -0.41%
    • 제트캐시
    • 63,950
    • +1.27%
    • 비체인
    • 8.152
    • -0.74%
    • 웨이브
    • 1,367
    • -0.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0.2
    • +1.72%
    • 비트코인 골드
    • 11,180
    • -0.8%
    • 퀀텀
    • 2,197
    • -0.77%
    • 오미세고
    • 2,003
    • -1.57%
    • 체인링크
    • 5,295
    • -1.12%
    • 질리카
    • 21.19
    • +2.66%
    • 어거
    • 17,300
    • -2.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