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멕시코 거부에 OPEC+ 감산 합의 불발…10일 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

입력 2020-04-10 11:14

멕시코 “하루 10만 배럴만 감산할 것”

▲브렌트유 가격 추이. 9일(현지시간) 종가 배럴당 31.48달러. 출처 블룸버그
▲브렌트유 가격 추이. 9일(현지시간) 종가 배럴당 31.48달러. 출처 블룸버그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 OPEC 주요 산유국으로 구성된 OPEC플러스(+)의 역대 최대 규모 감산 합의가 멕시코의 거부로 불발됐다.

OPEC+가 9일(현지시간) 9시간 넘게 긴급 화상회의를 진행해 5~6월 하루 1000만 배럴 감산하기로 잠정 합의했으나 멕시코가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아 결국 최종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OPEC 맹주 사우디아라비아와 비OPEC 산유국을 대표하는 러시아가 전 세계 원유 공급량의 10%에 달하는 역대 최대 규모 감산안을 주도했으나 멕시코의 합의 거부로 감산이 위태로워졌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OPEC+ 회원국 대표는 “우리는 10일에 새로운 회의를 여는 대신 주요20개국(G20) 에너지장관 회의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올해 G20 의장국인 사우디는 지난달 시작된 러시아와의 유가전쟁을 끝내고 원유시장을 안정시키고자 이날 OPEC+회의와 10일 G20 회의를 요구했다.

잠정 합의에서 OPEC+ 회원국 중 가장 많이 원유를 생산하는 사우디와 러시아는 각각 하루 250만 배럴씩 총 500만 배럴의 감산을 맡기로 했으며 다른 회원국에는 산유량의 23% 감축을 요구했다. 이에 따라 멕시코에 제안된 감산폭은 하루 40만 배럴이었다.

그러나 합의를 불발시킨 멕시코의 로시오 날레 가르시아 에너지장관은 회의가 끝난 후 트위터에 “우리는 하루 10만 배럴을 감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짧게 언급했다.

이런 갑작스러운 후퇴에도 여전히 OPEC+는 감산이 매우 절실한 상황이라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원유수요가 이미 엄청나게 줄어든 상황에 지난달 유가전쟁까지 벌어지면서 국제유가는 배럴당 20달러 사수도 위태로울 지경이다.

2016~2018년 OPEC+ 회의에 참여했던 알도 플로레스 퀴로가 전 멕시코 에너지부 차관은 “멕시코는 원유시장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 노력에 동참할 수 있고 그렇게 해야 한다”며 “감산은 필요하며 가능하다. 그렇게 하는 것이 국내외적으로 책임 있는 행동”이라고 자국을 비판했다.

시장의 초점은 G20 에너지장관 회의로 옮겨졌다. G20에는 OPEC+에 속하지 않은 미국과 캐나다가 있다. 만일 이들이 최대 500만 배럴을 감산한다면 이날 합의 실패에도 유가를 다시 끌어올릴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631,000
    • -1.15%
    • 이더리움
    • 289,800
    • -0.69%
    • 리플
    • 244.5
    • -0.53%
    • 라이트코인
    • 56,500
    • -0.88%
    • 이오스
    • 3,399
    • +3.79%
    • 비트코인 캐시
    • 309,000
    • +0.65%
    • 스텔라루멘
    • 95.55
    • -2.43%
    • 트론
    • 20.31
    • +0.69%
    • 에이다
    • 102
    • -3.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34,500
    • -0.21%
    • 대시
    • 94,050
    • -0.05%
    • 이더리움 클래식
    • 8,240
    • -1.14%
    • 55.01
    • -1.94%
    • 제트캐시
    • 63,300
    • +1.12%
    • 비체인
    • 8.095
    • +0.41%
    • 웨이브
    • 1,355
    • -0.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2.2
    • +0.45%
    • 비트코인 골드
    • 11,140
    • -1.07%
    • 퀀텀
    • 2,165
    • -2.12%
    • 오미세고
    • 1,990
    • -1.83%
    • 체인링크
    • 5,260
    • -0.75%
    • 질리카
    • 21.37
    • +7.39%
    • 어거
    • 16,960
    • -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