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삼성 TV 포장재 버리지 말고 소형 가구 만드세요”

입력 2020-04-06 11:00

전 세계 라이프스타일 TV에 업사이클링 가능한 ‘에코 패키지’ 적용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에코 패키지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에코 패키지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가 TV 포장재를 활용해 소비자가 소형 가구를 만들 수 있도록 포장재 디자인을 전면 변경한다.

삼성전자는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리프(The Serif)’ · ‘더 세로(The Sero)’ 포장재에 업사이클링(Up-cycling) 개념을 도입한 ‘에코 패키지(Eco package)’를 새롭게 선보인다고 6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4월부터 전 세계에 출고되는 라이프스타일 TV를 대상으로 골판지로 구성된 포장 박스의 각 면에 도트(Dot) 디자인을 적용하고 소비자가 원하는 모양으로 손쉽게 잘라내 조립할 수 있도록 하는 등 포장재 디자인을 전면 변경했다.

또한, 포장 박스 상단에 인쇄된 QR코드를 통해 반려 동물용 물품, 소형 가구 등 다양한 형태의 물건을 제작할 수 있는 매뉴얼도 제공해 소비자들이 제작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이 에코 패키지는 CES 2020에서 소비자에게 주는 가치를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진행한 소비자 조사 결과에 의하면 더 세리프를 구매한 소비자의 상당수가 리모컨 등 주변 기기 수납을 위해 별도의 가구를 TV 근처에 두고 사용하는데, 이 포장재를 활용하면 리모컨 수납함이나 잡지꽂이 등을 소비자가 직접 제작할 수 있다.

TV 포장재는 제품을 보호해야 하는 특성상 두꺼운 골판지가 주로 사용되는데, 골판지를 포함한 국내 종이 폐기물은 매일 약 5000톤, 연간으로는 약 200만 톤으로 추산된다.(2017년 환경부 발표 기준)

삼성전자는 업사이클링이 가능한 에코 패키지를 TV에 적용함으로써 종이 폐기물을 효과적으로 줄여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영국 라이프스타일 전문 매체 ‘디진(Dezeen)’ 과 협업해 ‘에코 패키지 디자인 공모전’을 진행한다.

이 공모전은 이달 6일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진행되며, 전 세계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공모작 중 독창적이고 실용적인 작품을 선별해 9월경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11,560,000
    • +1.67%
    • 이더리움
    • 291,200
    • +9.51%
    • 리플
    • 247.3
    • +3.86%
    • 라이트코인
    • 56,850
    • +6.06%
    • 이오스
    • 3,304
    • +4.66%
    • 비트코인 캐시
    • 302,100
    • +5.22%
    • 스텔라루멘
    • 85.67
    • +5.31%
    • 트론
    • 19.53
    • +7.48%
    • 에이다
    • 91.01
    • +1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2,300
    • +6.13%
    • 모네로
    • 81,000
    • +2.02%
    • 대시
    • 94,800
    • +5.39%
    • 이더리움 클래식
    • 8,915
    • +2.89%
    • 51.4
    • +3.84%
    • 제트캐시
    • 65,500
    • +16.34%
    • 비체인
    • 7.322
    • +8.41%
    • 웨이브
    • 1,346
    • +2.83%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2.5
    • +4.29%
    • 비트코인 골드
    • 11,400
    • +4.2%
    • 퀀텀
    • 2,125
    • +5.04%
    • 오미세고
    • 1,891
    • -2.37%
    • 체인링크
    • 4,940
    • +3.26%
    • 질리카
    • 16.66
    • +10.33%
    • 어거
    • 15,930
    • +3.51%
* 24시간 변동률 기준